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98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무더위·코로나에도 '문 열고 에어컨' 금지..."비현실 지침"
Posted : 2020-07-06 22:07
’문 열고 냉방’…단속 대상이지만 "코로나19 때문에"
’두 시간에 한 번’ 에어컨 끄고 환기…손님 나갈까 걱정
"코로나19에 맞춰 개문냉방 일시 허용…현실적 지침 필요"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갈수록 무더워지는 날씨에 문을 열어놓은 채로 에어컨을 가동하는 상점들이 많은데요.

정부는 전력 수급과 코로나19 예방을 위해서, 문을 닫고 에어컨을 가동했다가 2시간에 한 번씩 환기하라고 권고했습니다.

하지만 현장에선 비현실적인 방역 지침이라는 볼멘소리가 나옵니다.

손효정 기자입니다.

[기자]
무더위 속 가게마다 문이 활짝 열려있습니다.

지나가는 손님을 한 명이라도 더 붙잡으려는 겁니다.

[옷가게 점원 : 저희는 자동문이라서 그런지 문이 열려 있으면 손님이 더 많이 유입되고 그래서….]

다른 가게들도 마찬가지.

실내에선 에어컨을 빵빵하게 틀어놨습니다.

옷가게와 잡화점이 몰려 있는 홍대의 한 거리입니다.

제 뒤로 보이는 것처럼 1층에 있는 상점 대부분은 문을 연 상태로 영업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문을 열고 냉방 하는 것은 여름철 전력 수급을 위해 단속 대상입니다.

최대 300만 원의 과태료를 물어야 하지만, 상인들에겐 코로나19라는 핑곗거리가 생겼습니다.

[최대일 / 신발가게 주인 : 밀폐된 공간은, 웬만해선 (손님들이 문을) 닫아놓은 걸 안 좋아하시더라고요. 가까이 붙는 것도 안 좋아하시고….]

방역 지침에 따라 두 시간에 한 번씩 에어컨을 끄고 환기해야 합니다.

상인들에겐 이게 더 걱정입니다.

[서울 홍대 옷가게 주인 : (에어컨을) 끄자마자 30도 넘어가면 너무 더워지니까 그건 불가능한 지침 같은데요. (손님들이) 바로 나가실 걸요, 아마. 들어오시자마자.]

손님들도 시원한 가게에 더 오래 머물기 마련입니다.

[홍성명 / 서울 신수동 : 오다가 일부러 옷가게 들러서 쉬고 왔거든요. 에어컨이 작동되는 가게로 들어갈 것 같긴 해요, 똑같은 옷을 산다면.]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일시적으로 '개문냉방'을 허용해야 한다고 조언합니다.

에어컨 껐다 켜기를 반복하는 것보단 차라리 문을 열어놓고 자연스럽게 환기하는 게 더 현실적인 대안이라는 겁니다.

[유승훈 /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에너지정책학과 교수 : 올해는 전력 수급에는 별문제는 없습니다. 국민의 건강과 상점에서 냉방에 대한 기본적인 권리를 충족시키기 위해서 올해는 개문냉방 허용하는 게 바람직하지 않나….]

정부는 예년처럼 개문냉방 상점을 직접 단속하는 대신 비대면 캠페인을 진행하겠다고 밝혔지만, 보다 실효성 있는 냉방 지침이 필요해 보입니다.

YTN 손효정[sonhj0715@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