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98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신규 확진자 63명...광주·대전 새 집단감염도 발생
Posted : 2020-07-04 22:00
광주 일곡중앙교회 6명 양성…광륵사 집단감염 연관성 조사
대전 더조은의원 6명 확진…방역 당국, 감염 경로 조사 중
해외 유입 확진자 27명…18명은 공항 검역 단계에서 ’양성’
깜깜이 환자 증가로 사회적 거리 두기 상향 가능성 제기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3명 늘었습니다.

지역 사회와 해외 유입 모두 확진자가 늘고 있어 방역 당국이 긴장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거리 두기 상향에 대해서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이연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63명, 이 가운데 지역 발생은 36명입니다.

서울 등 수도권 21명, 광주 등 비수도권 15명이 추가 확진을 받았습니다.

지역 내 집단감염은 곳곳에서 벌어지고 있습니다.

광주 광륵사 사찰 관련 4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아 61명이 누적 확진자로 집계됐고, 경기 의정부시 아파트 관련 4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안양시 주영광교회에서도 교인의 직장동료 1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여기에 새로운 집단감염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광주 일곡중앙교회에서 6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 방역 당국이 광륵사 사찰 집단감염과의 연관성을 조사 중입니다.

대전 더조은의원에서도 6명이 추가 확진돼 방역 당국이 감염 경로를 조사 중입니다.

해외 유입 확진자는 27명으로 이 가운데 18명은 공항 검역 단계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60명대를 기록하고, 깜깜이 환자 증가로 거리 두기 단계 상향 가능성이 제기됐지만, 방역 당국은 신중한 입장을 밝혔습니다.

[권준욱 /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 : 엄중한 시기임에도 (사회적 거리 두기) 상향 부분에 대해서는 침착하게 판단하게 될 것이라는 점을 말씀드립니다.]

방역 당국은 기존 1단계 거리 두기에서 상향을 검토하는 부분에선 지역사회에서의 규모, 확진자의 바이러스 유전자 분석 결과가 중요하다고 설명했습니다.

YTN 이연아[yalee2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