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373명| 완치 12,144명| 사망 288명| 검사 누적 1,396,941명
관악구 왕성교회 관련 감염 32명...수도권 교회 감염 지역사회 확산 우려
Posted : 2020-07-01 09:4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관악구 왕성교회 관련 확진자가 32명으로 늘어나는 등, 수도권 교회에서 소규모 집단감염 사례가 잇따르고 있습니다.

교회를 통한 지역사회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데,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정현우 기자!

먼저 정 기자가 나가 있는 왕성교회 관련 확진자 소식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네, 이곳 관악구 왕성교회 관련 확진자는 최소 32명입니다.

어제 오후에 새로 추가된 확진자는 경기도 성남시 고등동에 거주하는 30대 남성 A 씨입니다.

A 씨는 왕성교회 관련 최초 확진자가 예배를 본 지난달 21일 교회에 갔던 것으로 확인됐는데요,

교회에서 첫 확진자가 나온 뒤 자가격리된 상태에서 어제 양성 판정을 받았습니다.

지난달 26일 청년부 소속 31살 여성 신도가 처음 확진 판정을 받은 뒤 감염 사례가 속출하고 있는데,

보건 당국은 지금까지 관악구 왕성교회 관련 감염 경로를 직장 4곳과 학교 2곳, 학원과 호텔 등 8개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특히 지금까지 여의도 현대카드 사옥에서만 왕성교회 관련 확진자가 총 4명이 나왔는데,

지난달 29일 경기 시흥시 거주 3세 여아의 확진 판정도 왕성교회 관련 n차 감염 사례입니다.

이 3세 여아는 30대 남성인 아버지를 통해 감염됐는데, 이 남성과 현대카드 사옥 같은 층에서 왕성교회 관련 확진자가 근무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앵커]
다른 수도권 교회에서도 확진 사례가 추가로 나오고 있다면서요?

[기자]
네. 경기 수원중앙침례교회 신도와 접촉한 50대 남성이 어제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관련 감염자가 9명으로 늘어났습니다.

경기 수원시 인계동에 사는 50대 남성이 감염된 건데요.

이 남성은 지난달 29일 확진된 60대 중앙침례교회 여성 신도와 신도의 남편과 접촉한 뒤 어제 감염됐습니다.

어젯밤 수원시는 중앙침례교회 교인인 60대 여성의 동선을 공개했는데, 증상발현일에 사우나에 다녀온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60대 여성 A 씨는 기침 등 증상이 시작된 지난달 22일 수원시 탑동에 있는 '현대 보석 불가마사우나'를 방문했는데 지금까지 해당 사우나에서 확진자가 2명이 파악됐습니다.

수원시는 사우나 이용객 출입명부를 확인하면서 확진자 이동경로에 대해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편 지금까지 안양 주영광교회 관련 확진자는 23명으로 파악됐습니다.

어제까지 방역당국이 새로 파악한 확진자는 1명뿐이지만 관련 감염 경로가 11개로 집계돼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여전합니다.

이 가운데 용인시 SLC양지물류센터에서 확진자가 나오자 보건당국은 관계자 130명에 대한 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관악구 왕성교회 앞에서 YTN 정현우[junghw5043@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