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373명| 완치 12,144명| 사망 288명| 검사 누적 1,396,941명
[단독] 유명 제약사, 의약품 '위생 엉망' 천막에 보관...온도 관리도 무시
Posted : 2020-07-01 04:45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한 유명 제약사가 전문의약품을 위생 관리가 엉망인 천막에 며칠씩 보관해 놓는 것으로 YTN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

습도와 온도 조절 장치도 없어 의약품 관리 규정을 어겼을 가능성이 큰데, 요즘처럼 무덥고 습한 때 자칫 변질된 의약품이 유통된 건 아닌지 우려됩니다.

손효정 기자가 단독 취재했습니다.

[기자]
한 제약사의 의약품 보관창고.

바로 앞에 천막이 있습니다.

안에 들어가 보니 생리식염주사액 등 전문의약품이 한가득 쌓여 있습니다.

한쪽 구석엔 거미줄이 처져 있고 바닥엔 하얀색 새똥이 가득합니다.

얼핏 봐도 관리가 엉망입니다.

[현장 관계자 : (여기 안에) 새들이 살고 차도 들어가서 주차하고 여러 가지 문제가 될 것 같아서….]

의약품 보관과 유통을 위해선 식품의약품안전처 의약품안전규칙에 따라 더러운 곳에서 분리해 적정한 습도와 온도를 유지해야 합니다.

특히, 실온 보관이 원칙인데 통상 실온은 1도에서 30도를 의미합니다.

천막 안 온도를 재보니 40도를 훌쩍 넘습니다.

전국 병원에 납품되는 의약품이 습도와 온도를 조절하는 설비가 없는 곳에 보관되고 있는 겁니다.

[현장 관계자 : 약에다 온도를 재보니까 40도가 올라갔고, 천막에 재보니 44도인가, (그 상태로) 3박 4일 정도 여기에 있었다고 봐야죠.]

제약사 위탁을 받아 창고를 관리하는 물류업체도 잘못을 인정했습니다.

[물류업체 관계자 : 저희가 실수한 건 맞아요. 맞는데 인정을 안 하는 건 아니지만….]

식약처 허가를 받은 창고를 놔두고 굳이 천막에 의약품을 둔 이유는 뭘까?

업체 측은 택배 기사들이 손쉽게 실어 나를 수 있도록 당일 출하 의약품에 한해 천막 안으로 옮겨놓았다고 해명했습니다.

[제약사 물류팀 관계자 : 보관하는 창고와 출하 작업하는 창고를 분리는 해야 하고 (택배기사가) 새벽에는 가져가야 하고, 어떤 시각에서 봤을 때는 조건을 어긴 곳에서 보관한 게 아니냐 할 수 있고….]

그러면서 천막에 의약품을 옮겨 놓은 건 출하 과정에 해당해 식약처 규정의 적용 대상이 아니라고 주장했습니다.

[제약사 홍보팀 관계자 : 보관의 관점에서가 아니라 출하의 관점에서는 문제가 없다고 판단하니까 그렇게 한 거죠.]

식약처는 보관 기준을 어긴 곳에서 의약품을 오랜 시간 놔둔 것을 문제로 보고 있습니다.

또, 40도가 넘는 곳에 의약품을 놔두면 변질 우려가 있다고도 지적했습니다.

[식약처 관계자 : 기본적으로는 제품이 다 어느 단계에서나 유통 중에서는 보관 조건은 지켜져야 한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의약품안전규칙을 어기면 식약처는 해당 품목에 대해 최소 1개월 판매 정지를 내릴 수 있습니다.

YTN 손효정[sonhj0715@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