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3,479명| 완치 12,204명| 사망 289명| 검사 누적 1,408,312명
이재용 소환까지 '1년 6개월'...종착역 향하는 檢 수사
Posted : 2020-05-26 12:58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검찰이 삼성에 대한 수사에 착수한 뒤 이재용 부회장을 소환하기까지는 무려 1년 6개월이나 걸렸습니다.

수사가 지연된 검찰 내부 사정도 있었고, 또 그만큼 혐의 입증이 까다로웠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김현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수사의 시작은 지난 2018년 11월 금융위 산하 증권선물위원회의 고발이었습니다.

제일모직의 자회사인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분식회계를 저지른 정황이 포착된 겁니다.

[김용범 / 당시 증권선물위원장 (재작년) : 회사의 재무제표상 자본잠식이 될 것을 우려해 이를 해결하기 위해 지배력 변경을 포함한 다소 비정상적인 대안을 적극적으로 모색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검찰은 이 같은 회계부정의 내밀한 목적이 이재용 부회장의 삼성 경영권 승계를 위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했습니다.

그러나 검찰 수사 과정이 순조롭지만은 않았습니다.

검찰 인사로 사건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에서 특수4부로 옮겨갔고 조직 개편으로 부서 이름도 바뀌면서 경제범죄형사부에서 수사를 이어왔습니다.

그 사이 '사법농단'과 '조국 일가' 수사를 지원하느라 인력이 빠지기도 하고, 코로나19 여파로 한동안 소환 조사가 중단되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수사의 정점인 이 부회장 소환이 늦어진 건 그만큼 이 부회장에 대한 혐의 입증이 까다로웠기 때문이란 분석도 있습니다.

검찰은 삼성물산과 제일모직 합병 과정에서 이 부회장이 많은 지분을 가진 제일모직의 가치를 고의로 부풀려 유리한 합병 비율을 만들었다고 보고 있습니다.

합병 후 제일모직 자회사인 삼성바이오로직스의 자본잠식이 우려되고 합병 비율 정당성 논란이 불거지게 되자, 4조 5천억 원대 분식회계를 벌였다는 게 검찰 판단입니다.

이렇게 계열사가 대거 동원된 합병 비율 조작과 회계부정이 합병의 최대 수혜자이자, 그룹 오너인 이 부회장을 위한 것으로 보고 그룹 아래 계열사부터 윗선을 향해 차곡차곡 수사를 확대했습니다.

일단 검찰은 삼성그룹 지휘부였던 옛 미래전략실 차원에서 개입한 정황까지는 어느 정도 규명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전실에서 일했던 최지성 전 부회장과 김종중 전 사장 등을 최근까지 잇달아 소환해, 이 부회장과의 연결고리를 입증하는 데 주력해왔습니다.

[김종중 / 삼성 미래전략실 前 사장 : (고의로 주가조작 했다는 사실 인정하십니까?) …. ((삼성물산) 주가 일부러 떨어뜨린 것 맞습니까?) …. (이재용 부회장 승계작업 때문인가요?)….]

결국, 이번 수사의 마지막 단추인 이 부회장에 대한 소환 조사가 이뤄지면서, 1년 6개월에 걸친 검찰 수사도 이제 종착역을 향하고 있습니다.

YTN 김현아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