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명숙 사건' 추가 의혹 제기...檢 "명백한 허위"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한명숙 사건' 추가 의혹 제기...檢 "명백한 허위"

2020년 05월 25일 22시 2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한명숙 전 총리 사건과 관련해 검찰 회유로 허위 진술을 했다는 내용의 고 한만호 씨 비망록이 공개된 이후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추가 의혹이 또 불거졌습니다.

뉴스타파는 검찰이 한명숙 전 총리 재판 당시 구치소에서 한만호 씨와 가깝게 지냈다는 A 씨를 소환해 한 씨의 법정 증언 번복 내용을 탄핵하기 위한 진술을 연습시켜 증언을 조작했다는 내용을 보도했습니다.

A 씨는 뉴스타파와의 서면 인터뷰를 통해 검찰이 자신을 포함해 구치소에 수감 돼 있던 3명을 소환해 진술을 연습시켰다며, 이후 법원에 나가 양심선언을 할 계획이었지만, 검찰이 증인 신청을 하지 않아 무산됐다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대해 당시 수사팀은 A 씨는 당시에도 진술이 과장되고 황당해서 신뢰할 수 없는 사람으로 판단해 증인신청을 하지 않았다며 뉴스타파가 보도한 A 씨의 인터뷰는 명백한 허위라며 반박했습니다.

그러면서, 당시 한만호 씨가 법정에서 진술을 번복하겠다고 말하고 다녀 구치소에서 자주 접촉한 A 씨 등을 소환해 진술 번복 모의가 있었는지 확인한 정당한 수사였다고 해명했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