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719명| 완치 10,531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1,005,305명
사상 첫 온라인 개학 첫날..."접속 오류·학습 몰입도 보완 필요"
Posted : 2020-04-09 16:02
온라인 개학 첫날…출결 확인 안 된 학생 연락해 지도
내일부터 정상수업…"온라인 수업 준비 시간 2∼3배"
실시간 쌍방향 수업…노트북·스마트폰 카메라 등 동원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사상 초유의 온라인 개학 첫날입니다.

먼저 오늘 고등학교 3학년과 중학교 3학년이 개학해 첫 수업을 대부분 마쳤는데요.

처음 시도하는 원격 수업이라 교사와 학생, 학부모 모두 제각각 시행착오가 적지 않습니다.

현장에 YTN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엄윤주 기자!

오늘 그곳은 모든 수업이 다 끝났죠?

[기자]
오늘 온라인으로 개학한 이곳은 4교시 단축수업을 진행해 오전에 모든 수업이 끝났습니다.

교사들은 오늘 수업에서 출석 확인이 안 됐거나, 다른 반 수업에 접속하는 등 시행착오를 겪은 학생들에게 일일이 연락하느라 분주한 모습입니다.

또 당장 내일부터는 6교시까지 정상 수업이 진행될 예정이라, 수업 준비에 여념이 없습니다.

아무래도 영상과 수업 자료를 준비하려면 실제 수업보다 2~3배 더 시간이 든다고 합니다.

개학 전 모의 수업을 9번이나 했다는 선생님도 있는데, 오늘 첫 수업이 완벽하지는 않았다며 앞으로 보완해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오전에 실시간 온라인 수업을 지켜봤는데, 학생과 교사가 노트북 카메라로 실시간 얼굴을 마주 보면서 서로 어색해 하기도 했지만, 곧 활발하게 소통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습니다.

교육부가 정한 원격 수업 방식은 이 밖에도 미리 찍어둔 동영상 강의를 보고 토론하는 콘텐츠 활용형과 독후감 등 과제를 내주는 과제 수행형이 있습니다.

학교 사정과 여건에 맞춰 세 가지 유형 가운데 자유롭게 수업 방식을 정할 수 있습니다.

이곳 숭문중학교는 집중력이 떨어질 수 있는 아침 시간에 실시간 수업을 집중적으로 배치하고 이후 녹화 수업, 오후에는 과제 중심형으로 시간표를 짰습니다.

학생들의 생활 리듬을 고려해 그날 과제는 밤 10시까지만 제출하면 되도록 했습니다.

[앵커]
첫날 곳곳에서 접속 오류 등 애로사항도 있었다고요?

[기자]
이 학교는 오전 9시부터 온라인 개학식을 진행했는데, 이때 30여 명 학생이 접속 오류로 참여하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했습니다.

학생들이 참여 절차를 몰랐거나 일시적으로 로그인이 안 되는 경우가 있었다고 합니다.

이 학교는 그래도 사정이 나은 편입니다.

온라인 수업 첫날 교육 현장 곳곳에서는 혼란이 적지 않았는데요.

학생들의 이야기 잠시 들어보겠습니다.

[정우재 / 서울 방산고등학교 3학년 : 아무래도 평소보다 EBS 사용자들이 많아져서 서버가 중간에 다운되는, 접속이 안 되는 문제점도 있었고….]

[고민진 / 인천 박문중학교 3학년 : 모르는 게 있으면 선생님께 그때그때 학교에선 물어볼 수 있는데 온라인으로 하니까 물어보고 그때 답을 받지 못해서….]

이렇게 접속 오류나 집중력이 떨어져 학습에 몰입하기 힘들었다는 학생들이 많았는데, 이를 지켜보는 학부모들도 걱정이 많습니다.

잠시 들어보시겠습니다.

[장윤미 / 학부모 : 수업 중간중간에 휴대전화 같은 것들이 옆에 있다 보니 여자아이들은 카톡 문제가 있을 수 있고 남자아이들은 게임에 접속하는 문제가 있을 수 있다고 생각이 들고요.]

이 밖에도 어떤 학교에서는 온라인 수업을 2분만 들어도 모두 출석한 것처럼 처리되기도 한다는 제보도 있었습니다.

오늘 3학년 개학에 이어 다음 주에는 초등학교 저학년을 제외한 모든 학생이 온라인 수업을 듣게 되는 만큼 교육 당국의 대책이 필요해 보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숭문중학교에서 YTN 엄윤주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