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719명| 완치 10,531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1,005,305명
"저금리 정부 대출 해줍니다" 소상공인 대상 보이스피싱
Posted : 2020-04-08 17:25
"저금리 정부 대출 해줍니다" 소상공인 대상 보이스피싱

사진 출처 = YTN

코로나19와 관련 정부 지원 대출을 빙자한 보이스피싱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8일 금융감독원은 자금 압박 해소가 시급한 국민들의 심리를 이용해 대출 빙자형 보이스피싱 피해 증가가 우려된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지난 6일 기준 보이스피싱 사례가 10건 발생했고, 관련 의심 문자 제보와 상담이 급증하고 있다는 것이다.

금융감독원이 밝힌 피해 사례를 보면, 코로나19 명목으로 자금 지원을 해준다며 기존 대출 상환을 명목으로 자금을 편취하는 방식이 최근 7건 발생했다.

보이스피싱 사기범은 자신을 한 저축은행 상담원이라고 소개한 뒤 "코로나19 사태로 피해를 입은 고객들을 대상으로 저금리 정부 지원 대출이 가능하다"라며 피해자에게 접근했다. 이후 기존 저축은행 대출 상환이 우선 변제되어야 금리 혜택과 최대 대출한도를 적용받을 수 있다고 속인 뒤 450만 원을 갈취했다.

신용등급 향상 및 대출 작업비를 명목으로 자금 이체를 요구하는 사례도 발생했다.

보이스피싱 사기범은 OO은행 소상공인 대출을 담당하는 직원이라고 피해자에게 접근했고 "최근 코로나19로 인하여 정부 지원책으로 소상공인 대출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귀하는 현재 신용도가 낮아 2천만 원을 대출받아 이를 변제하는 방법으로 신용도를 높이시면, 더 많은 대출이 가능해 보입니다"라고 피해자를 속였다.

이에 속은 피해자는 금융회사에 대출을 받아 동 대출금을 사기범에게 이체해 총 2천만 원의 피해를 입었다.

비대면 대출로 속여 악성 앱 설치 후 자금을 편취하는 사례도 있다. 보이스피싱 사기범이 피해자에게 저금리 대출이 가능하다는 문자를 발송한 뒤, 코로나19 때문에 비대면으로만 대출이 가능하다고 피해자를 속였다.

이후 피해자에게 공인인증서 및 OTP를 새로 발급받고 원격 제어 앱을 설치하도록 유도해 4,700만 원을 편취했다.

금융감독원은 "금융회사는 불특정 다수에게 전화를 걸어 정부 지원 대출 취급을 위해 기존 대출 상환을 권유하지 않으므로 무조건 거절해야 한다"라며 "정부 지원 대출은 금융회사 영업점 및 정부 산하기관 지역센터에서만 취급이 가능하다"라고 당부했다.

이어 "금융회사는 작업비용, 수수료 등을 명목으로 자금 이체를 요구하지 않으며, 출처 불분명 앱 또는 의심스러운 인터넷 주소를 클릭하면 개인정보가 유출될 소지가 있으므로 무조건 거절하라"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금융감독원은 보이스피싱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다음 5가지 핵심 행동 요령을 강조했다. ▲검찰·경찰·금감원이라며 금전을 요구하면 무조건 거절 ▲카카오톡·문자 등을 통해 금전을 요구하면 유선 확인 전까지 무조건 거절 ▲등급 상향, 저금리 전환, 대출 수수료 명목 금전 요구는 무조건 거절 ▲출처 불분명 앱, URL 주소는 무조건 클릭 금지 ▲사용하지 않은 결제 문자는 업체가 아닌 해당 카드사에 확인

보이스피싱을 당한 경우에는 거래 금융회사(365일 24시간 운영), 금감원(1332), 경찰서 등에 즉시 지급정지 신청을 해야 한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