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719명| 완치 10,531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1,005,305명
"무급 휴직자·프리랜서 구직자도 긴급 생활비 지원"
Posted : 2020-03-30 22:02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모레(1일)부터는 무급 휴직자도 정부의 생활 지원금을 받게 됩니다.

또, 코로나19의 여파로 일감이 끊긴 학습지 교사나 프리랜서 등에게도 생계 지원을 하기로 했습니다.

취약계층을 위한 정부의 후속 대책을 이승훈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지금까지는 유급 휴직을 준 사업주를 정부가 지원했습니다.

지원의 명분이 일자리를 지키는 거라 해고에 가까운 무급 휴직은 대상이 안 됐습니다.

하지만 다음 달부터는 무급 휴직자를 정부가 직접 지원합니다.

이들을 더는 외면할 수 없다고 판단한 겁니다.

[이재갑 / 고용노동부 장관 : 이번 대책은 무급휴업?휴직 노동자, 특수형태 근로종사자 등 고용안전망의 사각지대에 있는 취약계층 50여만 명의 긴급 생계안정을 즉각적으로 지원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있습니다.]

먼저, 무급휴직자에게는 한 달 50만 원을 길게는 두 달 지원합니다.

50인 미만 사업장이 대상이지만 지자체의 사정에 따라 조정 가능합니다.

학습지 교사, 대리운전 기사, 프리랜서에게도 월 50만 원을 줍니다.

수당을 받는 자격의 제한도 지금보다는 풀어줍니다.

최근 일감이 줄어든 건설 일용직 노동자를 위한 융자를 신설하고,

소상공인에겐 최대 3백만 원의 점포 재개장 비용을 지원합니다.

또 청년에겐 구직활동지원금을 6개월간 지급하고

노인 일자리 사업 참여자가 원하면 한 달 치 활동비를 선지급하기로 했습니다.

이런 지원 사업에는 추경에서 확보한 6천여억 원을 활용합니다.

YTN 이승훈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