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성 착취 가담' 사회복무요원..."공무원들이 접근 권한 넘겨"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성 착취 가담' 사회복무요원..."공무원들이 접근 권한 넘겨"

2020년 03월 27일 21시 4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성 착취’ 사회복무요원, 개인정보 유출로 징역형
출소 후 구청에 배치…정보 빼돌려 살해 청탁까지
최근까지 ’정보 빼줄 복무요원 알바 구함’ 글 게재
[앵커]
성 착취물을 제작 유포한 조주빈 일당이 많은 사람의 개인정보를 빼낼 수 있었던 건 범행에 가담한 사회복무요원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동안 일부 공무원들이 복무요원에게 정보 접근 권한을 넘겨주는 사례가 적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이런 허술한 관리 실태를 이용해 최근까지도 개인정보를 빼내 줄 복무요원을 구한다는 글이 올라온 온라인 커뮤니티도 있습니다.

신준명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경기도의료원 수원병원입니다.

지난 2017년 강 모 씨는 이곳 원무과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했습니다.

강 씨는 이 병원에서 행정 보조 업무를 하며 자신이 스토킹하던 여성의 개인정보를 빼돌린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1년 2개월 징역형을 마치고 출소한 강 씨는 지난해 3월에는 수원 영통구청에 배치돼 또다시 해당 여성과 가족의 정보를 빼냈고 조주빈에게 살해 청탁까지 했습니다.

구청 측은 당시 함께 일하던 공무원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범행을 저지른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영통구청 관계자 : (강 씨는) 유독 착실하게 근무했던 편입니다. 합동근무를 하면서 담당자가 화장실에 간 사이 열람을 한 것으로 저희가 생각하고 있습니다.]

사회복무요원 관리규정을 보면 개인정보를 취급할 때는 담당 공무원과 함께 근무해야만 합니다.

혼자서는 개인정보에 접근할 수 없는 게 원칙이지만, 이 규정이 느슨하게 적용됐던 겁니다.

공무원이 아예 접근 권한을 주고 일 처리를 맡기는 경우도 적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A 구청 관계자 : 공익이 등본 같은 건 뗐어요. 일손이 부족하니까. 그런 사고는 빈번하게 일어나요. 그게 전국망이라서 다 조회되거든요, 전국이.]

[前 공익근무요원 / 6개월 전 소집해제 : 전산적으로 간단하게 처리할 수 있는 것들 있잖아요. 자신이 할 게 있거나 그럴 때 가끔 시킨다고 하시더라고요.]

이런 허술한 실태 속에서 조주빈 일당이 정보를 쉽게 얻어낼 수 있던 겁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최근까지도 개인정보를 빼내 줄 사회복무요원을 아르바이트생으로 구한다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습니다.

[사회복무요원 : 사회복무 요원을 꾀어서 아르바이트 식으로 개인 정보를 빼돌렸다는 뉴스를 봤거든요. 그렇게 비슷하게 텔레그램 이번 사건에 성범죄에 질 나쁘게 이용되는 거로….]

지금이라도 제대로 된 사회복무요원 관리 방안을 마련하지 않으면 제2, 제3의 조주빈은 얼마든지 생겨날 수 있습니다.

YTN 신준명 [shinjm7529@ytn.co.kr] 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