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마스크 5부제 시행 첫날...대기 시간 다소 줄어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마스크 5부제 시행 첫날...대기 시간 다소 줄어

2020년 03월 09일 22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마스크 판매 시작되자 150장 30분 만에 동나
’출생연도 5부제’ 시행 첫날…대기 줄 다소 짧아져
10세 이하 어린이·80세 이상 노인 대리구매도 시작
[앵커]
오늘부터 약국에서 마스크 5부제가 시행되면서 출생연도에 따라 정해진 요일에만 공적 마스크를 살 수 있게 됐죠.

일단 수요가 5분의 1로 분산되면서 대기 시간은 이전보다 줄었습니다.

하지만 약국마다 판매 시간과 물량이 천차만별이라 불편하다는 목소리도 여전합니다.

먼저 나혜인 기자가 현장을 취재했습니다.

[기자]
종로 5가 약국 거리는 약국 문이 열리기 전부터 서성이는 사람들로 붐빕니다.

어느 약국에서 언제 마스크를 팔지 몰라 눈치 보며 기다리는 겁니다.

[약사 : 공적 마스크는 20~30분 안으로 들어올 것 같은데…. (아직 안 들어왔어요.)]

오전 10시, 한 약국에 마스크가 들어왔다는 소식에 우르르 몰립니다.

사고 또 사고.

마스크 판매 이력 시스템에 주민등록번호를 일일이 입력해 확인하는 절차를 거치고도,

마스크 150장은 30분 만에 동났습니다.

[마스크 구매 고객 : 기다렸거나 오면 없다고 하는 날이 더 많았는데 지금은 오자마자 번호표 받아서 바로 샀어요. 산 것만 해도 이미 성공한 것 같아요.]

주민등록상 출생연도 끝자리가 1과 6인 사람만 살 수 있는 5부제 시행 첫날.

누구나 살 수 있던 때보다 대기 줄은 짧아졌습니다.

[이상옥 / 약국 직원 : 신분증 확인 다 해서 드려야 하니까 좀 번거롭죠. 그렇지만 손님들 입장에서는 줄을 길게 안 서니까, 편하게 사셨어요.]

초등학생 아이를 데리고 직접 나와서 사기도 하고, 대리 구매가 가능해진 만큼 가족관계증명서를 들고 와 가족 몫까지 사기도 합니다.

반면 제도를 잘 모르고 헛걸음하는 어르신도 있습니다.

[약국 직원 : 아, 어르신. 여기 48년생이시거든요? 그러면 6, 7, 8 해서 수요일에 사셔야 해요. 매주 수요일, 오늘이 아니라. (출생연도를 기준으로 하는구나, 생일이 아니라.) 8이니까 6, 7, 8 해서 수요일.]

약국마다 물량이 제각각이라 이곳저곳 발품을 파는 사람도, 허탕 치는 사람도 여전히 적지 않습니다.

[박소연 / 서울 방학동 : 출근길이라도 (마스크) 있는지 계속 약국 찾아보고, 점심시간에도 나와서 틈틈이 찾아보고 있는데 정확히 어느 시간에 나오는지도 언급돼있지 않고…]

평일 자기 날짜를 놓치면 결국 주말까지 기다려야 하는 만큼, 시민들에게 판매처와 정확한 판매 시간을 미리 알려줘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YTN 나혜인[nahi8@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