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천지 앞에 두고 벌어진 압수수색 공방...하더라도 실효성 의문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신천지 앞에 두고 벌어진 압수수색 공방...하더라도 실효성 의문

2020년 03월 07일 22시 2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이례적 ’압수수색 공방’…하더라도 ’실효성’ 의문
지자체장들도 강제수사 촉구…피해자 단체, 靑에 민원
압수수색·체포 ’밀행성’ 중요…"증거인멸·도주 우려"
[앵커]
코로나19 확산 책임론이 불거진 신천지교회에 대해 압수수색 등 강제수사를 해야 하는지를 두고 공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검찰이 이미 수사를 진행 중이긴 하지만, 수사 착수 전부터 이례적으로 '압수수색 논란'이 벌어지면서, 하든 안 하든 실효성이 있겠느냐는 비판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종원 기자입니다.

[기자]
압수수색을 가장 적극적으로 요구해온 대표적 인물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입니다.

[추미애 / 법무부 장관 : 코로나19는 전례 없었던 감염병이지요. 여기에 대한 비상한 대처가 필요한 것이고, 그리고 국민 86% 이상이 압수수색의 필요성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지자체장들도 앞다퉈 강제수사를 촉구했고, 신천지 피해자단체는 청와대 문도 두드렸습니다.

[신천지 피해자연대 회원 : 저희의 호소를 부디 들어주시고 이만희 총회장을 수색하고….]

형사소송법에 근거한 강제수사는 강제처분을 동반한 수사를 말합니다.

압수수색과 체포, 구속 등이 대표적입니다.

특히 수사 초기에 이뤄지는 압수수색과 체포는 보안과 밀행성이 생명입니다.

증거인멸과 도주의 우려 때문으로, 이번 논란이 비판받는 이유입니다.

[박주희 / 변호사 : 압수수색에 대해서 논란이 있다는 거는 오히려 신천지 측이 필요한 자료 등을 숨길 수 있는 기회가 되는 부분이라서….]

이런 공방 자체가 불거진 건, 검찰에도 일부 책임이 있다는 시선도 있습니다.

본격적인 수사 착수 여부를 저울질하다 결국 실기한 거라는 견해입니다.

[허 윤 / 대한변호사협회 수석대변인 : (감염병 관련해) 고의과실, 인과관계 자체가 잘 밝혀지질 않거든요. 그러다 보니 검찰이 시작은 요란하게 하는데 실제로 기소를 했지만, 법원에서 무죄 판결 나는 경우가 많고….]

검찰은 방역에 도움이 되는 검찰권 행사란 윤석열 총장의 의중에 따라, 당국의 행정조사에 포렌식팀을 지원했을 뿐 여전히 신중합니다.

다만 행정조사 분석 결과, 신천지 측이 고의로 신도 명단을 빼돌리는 등 범죄 혐의점이 발견되면, 여전히 강제수사 가능성은 남아있다는 입장입니다.

강제수사가 필요한지에 대한 최종 판단은 물론, 검찰 몫입니다.

하지만 자의든, 타의든, 그 실효성엔 의문이 드는 시점이라, 향후 검찰 수사 속도나 범위도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YTN 이종원[jongwon@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