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팩트와이] 종이행주 마스크, 안 쓴 것보다 낫다?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팩트와이] 종이행주 마스크, 안 쓴 것보다 낫다?

2020년 02월 07일 00시 2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마스크 품귀현상에 ’종이행주 마스크’ 등장
손 소독제 만드는 방법도 호응…배합 비율 제각각
에탄올 많으면 피부 자극…부작용 생길 수도
[앵커]
최근 인터넷에서는 종이행주로 마스크 만드는 방법은 물론, 화학약품을 이용한 손 세정제 제조법까지 퍼지고 있습니다.

일부 시민들은 실제로 보고 만들어서 사용하기도 하는데요, 그렇다면 방역 효과는 있는 걸까요?

팩트와이에서 따져봤습니다.

김지환 기자입니다.

[기자]
마스크 품귀 현상이 벌어지면서 최근 인터넷에서는 종이행주로 직접 만드는 방법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유튜브 영상 : 지그재그로 접어줍니다. 이렇게 고무줄을 넣고 끝 부분을 스테이플러로 찍어줄 거예요.]

이 방법으로 마스크 보급에 나선 봉사단체까지 있습니다.

[제주새마을회 자원봉사센터 관계자 : (재채기) 파편 튀는 것 정도는 서로가 막을 수 있는 선에서 할 수 있는 한 해보자 해서…]

▲ 바이러스 차단 효과 있나?

'안 쓰는 것보다 낫다.'라는 주장도 있지만, 보건당국의 판단은 전혀 다릅니다.

종이행주 마스크는 얼굴에 제대로 밀착되지 않아서 틈새로 바이러스가 침투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특히, 주방에서 사용하도록 물과 기름의 흡수력을 높인 종이행주는 오히려 바이러스가 포함된 침방울을 더 잘 빨아들여, 감염 위험을 높인다고 경고합니다.

[이재갑 / 한림대 감염내과 교수 : (마스크) 필터의 조건 자체가 중요해서 되도록 공인된 것을 추천하고요. (종이행주 마스크) 조금 우려가 됩니다. 그 부분은…]

보건용 마스크가 없다면, 종이행주로 직접 만들기보다는 추울 때 착용하는 방한 마스크가 더 낫다는 게 보건당국의 설명입니다.

▲ DIY 손 소독제, 안전할까?

유튜브에는 에탄올과 정제수 등으로 손 소독제 만드는 영상 수십 개가 올라와 있습니다.

하지만 성분 배합 비율이 서로 다른 경우가 적지 않습니다.

[유튜브 영상 : 7:3 비율로 한번 해볼게요.]

[유튜브 영상 : 8:2:1 비율로 해서 섞어주시면 돼요.]

자칫 에탄올을 많이 쓰면 피부에 자극이 갈 수 있습니다.

공병과 스포이트 등 소독되지 않은 도구로 소독제를 만들 경우, 오히려 발진과 두드러기 등의 부작용이 생길 수도 있습니다.

[엄중식 / 가천대 길병원 감염내과 교수 : (제품) 수준이나 질을 확인할 방법이 없죠. 저는 별로 권하고 싶지 않습니다.]

결국, 효과와 안정성이 인정된 제품이 원활하게 유통될 수 있도록, 정부의 수급 관리가 더욱 중요해졌습니다.

YTN 김지환[kimjh0704@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