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하늘에서 바라본 성묘 모습은?
Posted : 2020-01-25 12:58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설을 맞아 전국 공원묘지에는 성묘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하늘에서 바라본 모습은 어떤지, 현재 헬기를 타고 상공에 떠 있는 YTN 취재진 연결하겠습니다.

한동오 기자! 아직도 성묘객들이 많이 남아있나요?

[기자]
그렇습니다.

제가 떠 있는 곳은 지금 고도 800피트 정도에서 경기도 용인 공원묘지 상공인데요.

아침에 사람이 굉장히 많았고 지금은 사람이 아침보다는 많이 적어졌지만 그래도 꾸준히 성묘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저희가 화면을 보여드리는 부분이 라이브로 보여드리고 있는 경기도 용인공원묘지의 화면인데요.

지금 보시면 알겠지만 아침 일찍 성묘에 나와서 성묘를 마치고 돌아가신 분들도 계시고 지금 보시는 것처럼 가족 단위 성묘객들이 아직도 여기 묘 앞에서 조상의 넋을 기리는 모습도 보실 수 있습니다.

많은 가족이 오늘 아침에 차례를 지내고 돌아갔습니다.

하지만 사람이 붐비는 사람을 피해서 다소 늦은 성묘를 하는 가족도 보이고 있고요.

저렇게 차례를 마친 뒤 조상이 잠든 묘 앞에서 차분하게 시간을 보내는 가족도 많습니다.

설을 맞아서 나들이에 나선 가족도 많은데요.

민속촌에도 나들이 나선 사람들이 많이 몰렸고요.

하늘에서 바라봐도 매표소에 사람이 굉장히 많았었고 그리고 시민들은 사물놀이 공연을 보거나 다양한 민속놀이를 즐기면서 하루를 보내고 있습니다. 놀이공원에 간 가족들도 있습니다.

하늘에서 봤을 때 생각보다 많은 사람이 있어 보이지는 않았지만 적지 않은 시민들이 놀이기구를 타거나 수영을 하면서 지금 휴일을 보내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용인공원묘지 상공에서 YTN 한동오[hdo86@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29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