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설 연휴 첫날 고속도로 정체...저녁 7시 해소 전망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설 연휴 첫날 고속도로 정체...저녁 7시 해소 전망

2020년 01월 24일 14시 5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설 연휴 첫날 고속도로 정체...저녁 7시 해소 전망
설 연휴 첫날인 오늘(24일) 전국의 고속도로에 귀성인파가 몰리면서 하행선을 중심으로 곳곳에서 정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후 2시 기준으로 경부고속도로는 부산 방향 충북 옥산 분기점에서 충남 천안 등 54km 구간에서 차량 운행이 더딥니다.

영동고속도로는 정체가 일부 해소됐지만 경기 이천 덕평 휴게소 부근에서 호법분기점까지 23km 구간에서 정체를 겪고 있습니다.

오전보다 정체가 다소 풀리면서 부산까지 5시간 40분, 광주는 4시간, 대구는 4시간 20분, 강릉은 3시간 10분이 걸립니다.

한국도로공사는 오후 두 시를 넘어 고속도로 정체가 조금씩 해소되고 있다며, 저녁 7시쯤 주요 구간 정체가 풀릴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