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앵커리포트] 윤석열 사단 '물갈이'...'형사통'으로 교체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앵커리포트] 윤석열 사단 '물갈이'...'형사통'으로 교체

2020년 01월 23일 22시 4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청와대와 여권 관련 수사를 지휘해온 차장검사들이 전원 교체됐습니다.

지방지청장으로 가면서 사실상 좌천 인사를 당한 건데요.

중앙지검 2차장과 3차장은 각각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조국 전 장관 일가 수사를 지휘했고요.

서울동부지검 차장은 유재수 감찰 무마 사건을 맡고 있었습니다.

요직에 있던 이른바 '윤석열 사단'도 뿔뿔이 흩어졌습니다.

국정농단 사건 당시 특검팀에서 윤석열 총장과 손발을 맞췄던 중앙지검의 신자용 1차장은 부산으로 가게 됐는데요.

이른바 '상갓집 항의 사건' 당사자인 양석조 대검 선임연구관도 대전고검 검사로 밀려나게 됐습니다.

반면 이들이 물러난 곳은 민생수사를 담당하는 형사부 출신들이 자리를 채웠습니다.

중앙지검에 새로 오는 신임 차장검사 가운데 3명은 모두 과거에 우수 형사부장으로 선정된 적이 있는데요.

특히 청와대 관련 의혹을 담당하는 신임 2차장에는 과거 우병우 전 민정수석을 기소했던 이근수 부장검사가 발탁됐습니다.

또 조국, 추미애 전·현직 장관과 인연을 맺은 인사들이 핵심 보직에 오른 점도 눈에 띕니다.

조 전 장관을 도우며 검찰개혁위원회 부단장을 맡았던 이종근 인천지검 2차장은 서울남부지검 1차장으로 갔고요.

추 장관의 인사청문회 준비 참여했던 김태훈 중앙지검 형사5부장은 검찰 인사와 예산을 관리하는 법무부 검찰과장으로 발령이 났습니다.

흔히들 인사는 메시지라고 합니다.

추미애 장관 표 후속 인사를 두고 '조직 쇄신 의지'를 보여준 것이다, '2차 대학살 인사'다 엇갈린 평가가 나오고 있는데요.

검사장급 인사에서 의견수렴 절차를 놓고 불거졌던 추 장관과 윤 총장 간 갈등의 골은 더 깊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차정윤 [jycha@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