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성전환 육군 부사관 '강제 전역' 심사..."여군 복무 희망"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성전환 육군 부사관 '강제 전역' 심사..."여군 복무 희망"

2020년 01월 16일 22시 3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성전환 수술 뒤 복무?…관련 규정·전례 없어
군인권센터 ’최초 성전환 부사관’ 복무 허용 요구
"성별 정정 결과 나올 때까지 전역 심사 미뤄야"
[앵커]
성전환 수술을 받은 육군 남성 부사관이 '강제 전역' 심사를 받게 됐습니다.

해당 부사관은 자신의 새로운 성 정체성에 따라 여군으로 계속 복무하고 싶다는 희망을 밝혔는데요,

군 당국도 전례가 없는 사안이어서 고심하고 있습니다.

김민성 기자입니다.

[기자]
경기도 북부의 육군 기갑부대에서 탱크 조종수로 복무하는 A 하사,

지난해 말, 소속 부대에 미리 알린 뒤 휴가를 내고 태국에서 성전환 수술을 받았습니다.

A 하사는 이제 새로운 성 정체성에 따라 여군으로 군 복무를 이어가고 싶어 합니다.

하지만 군 병원에서 심신장애 3급 판정을 받으면서 강제 전역 여부를 결정하는 육군 전역심사위원회에 넘겨졌습니다.

군 복무를 정상적으로 수행할 수 있는지를 판단하는 심신장애 평가 기준에는 성기의 훼손 여부도 포함돼 있습니다.

하지만 성전환 수술을 받은 경우에도 같은 기준을 적용할 수 있을지에 대해선 명문화된 규정이 없습니다.

유사한 전례도 없어서 군 당국도 고심하고 있습니다.

[최현수 / 국방부 대변인 : 네, 지금 말씀하신 것처럼 그에 관한 현역에 관한 규정이 없는 상황이잖아요. 저희로서는 전역심사결과위원회의 결과를 존중해야 하는 부분입니다.]

시민단체인 군인권센터는 A 씨가 국군 최초의 성전환 부사관이라며 전향적인 대응을 요구했습니다.

우선 A 하사가 법원에 성별 정정 허가를 신청한 만큼, 결과가 나올 때까지 전역 심사를 미뤄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 장기적인 병력 자원 감소나 군대 내 다양성 보장을 고려해 A 하사의 복무를 허용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임태훈 / 군인권센터 소장 : 인구절벽으로 징집 가능 인원이 점차 줄어드는 가운데 국가와 시민을 위해 헌신코자 하는 이들에게 불필요한 벽을 세워두었던 잘못을 반성하고….]

성전환자의 성 정체성을 어떻게 규정할지를 놓고는 이미 다양한 차원에서 사회적 논의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대법원도 성별 정정 신청 사건을 두고 재판부마다 판단이 엇갈리자 별도의 연구팀을 꾸려 제도 개선에 착수했습니다.

A 하사 사례에 대한 육군 전역심사위원회의 판단과는 별도로 성전환자를 둘러싼 논란은 더욱 확산할 전망입니다.

YTN 김민성[kimms0708@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