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검찰, '하명수사 의혹' 경찰청 본청 추가 압수수색...황운하 "2월 초쯤 출석 가능"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검찰, '하명수사 의혹' 경찰청 본청 추가 압수수색...황운하 "2월 초쯤 출석 가능"

2020년 01월 16일 19시 5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검찰, '하명수사 의혹' 경찰청 본청 추가 압수수색...황운하 "2월 초쯤 출석 가능"
청와대 하명 수사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경찰청 본청을 추가로 압수수색 했습니다.

서울중앙지검은 오늘(16일) 오전 11시쯤부터 3시간 반 동안 경찰청 정보화담당관실 전산 서버에 대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습니다.

검찰은 지난달 24일과 26일에도 과거 울산경찰청의 수사 관련 전산 문건을 확보하기 위해 경찰청을 압수수색했습니다.

앞서 송병기 전 울산시 부시장은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제보를 청와대 민정수석실 행정관에 전달했고, 청와대가 이를 경찰청에 이첩 하면서 울산경찰청이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검찰은 청와대가 송철호 울산시장의 당선을 위해 지난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경찰에 김 전 시장 주변의 비위 첩보를 내려보내 수사하도록 지시했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검찰이 오늘 오전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에게 소환을 통보했지만, 황 전 청장이 개인 일정상 어렵다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황 전 청장은 1년 8개월 동안 연락이 없다가 오늘 처음 연락을 받았다며, 설 전엔 총선 입후보 예정자 일정이 있다고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다음 달 초·중순쯤 검찰 출석이 가능할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