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찰, '성폭행 의혹' 김건모 이르면 이번 주초 소환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경찰, '성폭행 의혹' 김건모 이르면 이번 주초 소환

2020년 01월 12일 21시 5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성폭행 의혹’ 김건모, 이르면 이번 주 소환 조사
"2016년 8월 의혹 당일 동선·행적 등 집중 조사"
김건모 차 GPS 기록 확보…"디지털 포렌식 분석"
"GPS, 성폭행 직접증거 아냐"…사실관계 확인해야
[앵커]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김건모 씨가 이르면 이번 주 초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최근 김 씨 차량의 GPS 기록을 확보해 의혹 당일 동선을 분석하고 있는데요.

김 씨 측 변호인은 김건모 씨가 조만간 직접 경찰에 출석해 의혹 해명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안윤학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김건모 씨의 첫 경찰 조사가 이르면 이번 주 초에 이뤄질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날짜는 공개하기 어렵지만, 김 씨의 첫 소환일정이 확정됐다고 밝혔습니다.

핵심 조사 대상은 2016년 8월, 성폭행 의혹이 제기된 당일 김 씨의 동선과 행적 등입니다.

김 씨 출석에 대비해 강제수사도 진행되는 등 경찰 수사는 속도를 내는 모습입니다.

지난주 김 씨 차량을 압수수색 해 내비게이션 GPS 기록을 확보하고, 현재 디지털 포렌식 분석을 하고 있습니다.

문제의 장소로 지목된 논현동의 유흥업소나 그 주변을 방문했다는 기록이 나오면, 성폭행 의혹은 더 짙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피해 주장 여성이 "김 씨가 차를 타고 업소로 찾아왔다"는 취지로 진술했기 때문입니다.

다만, GPS 기록이 성폭행 의혹의 직접 증거가 될 수는 없기 때문에 김 씨 진술의 사실 관계를 확인하는 작업이 불가피해 보입니다.

이에 대해 김건모 씨 측 변호인은 김 씨가 직접 출석해 구체적으로 진술할 예정이라고 밝혀 경찰 수사에 협조할 뜻을 내비쳤습니다.

경찰은 또 업소 관계자가 피해 주장 여성을 회유하고 협박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김 씨가 이 과정에 개입했는지 여부도 물어볼 예정입니다.

YTN 안윤학[yhahn@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