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檢, 울산시청 압수수색...'송철호 불법 지원' 단서 수집
Posted : 2020-01-04 22:02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울산시청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송철호 울산시장이 후보 시절 선거공약을 수립하는 과정에 울산시 공무원들이 불법 지원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입니다.

조성호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한 울산시청 압수수색은 이번이 두 번째입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6일 송병기 경제부시장 집무실 등을 수색해 핵심 단서인 업무 수첩을 확보했습니다.

이번엔 시청 미래신산업과, 관광과, 교통기획과, 총무과 등에 검사와 수사관이 투입됐습니다.

국보인 반구대암각화 보존과 해상풍력발전단지 조성 등 송철호 시장의 공약을 추진하는 부서들입니다.

송 시장 집무실과 자택은 제외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번 압수수색은 울산시 공무원들이 지난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송 시장을 불법 지원했다는 의혹과 관련한 단서를 확보하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앞서 검찰은 울산시 현안 관련 비공개 자료들이 송 시장 캠프에서 활동하던 송병기 부시장에게 건네져 공약 수립에 활용된 정황을 포착하고 공무원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였습니다.

압수수색 대상에는 정 모 울산시 정무특보의 사무실도 포함됐습니다.

지난 2017년 10월쯤 송병기 부시장과 장 모 당시 청와대 선임행정관 등이 공약을 논의하는 자리에 함께한 것으로 알려진 송 시장 측근입니다.

검찰은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더불어민주당 대표일 때 비서실 부실장이던 정 모 씨가 모임을 주선한 것으로 보고 최근 참고인으로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청와대와 민주당 중앙당, 울산시가 송 시장 선거를 지원한 정황을 보강한 뒤 한 차례 기각된 송병기 부시장의 구속영장을 다시 청구할지 검토할 방침입니다.

압수물 분석을 마치면 선거개입 의혹의 수혜자로 지목된 송철호 시장 소환 시점도 저울질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조성호[chosh@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602명| 퇴원 18명| 사망 6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