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워너원' 멤버도 바꿔치기...조작 수법 갈수록 '대담'
Posted : 2019-12-06 22:16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101' 시리즈가 배출한 인기 정상의 아이돌 '워너원' 멤버도 순위 조작으로 바꿔치기 된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전 시즌에서 모두 순위 조작이 있었는데, 갈수록 수법이 대담해진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의 공소장 내용을 이형원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기자]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즌 2가 배출한 인기 최정상 아이돌 그룹 '워너원'의 멤버가 뒤바뀐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막판에 득표수가 조작된 겁니다.

검찰의 공소장을 보면, 시즌 2 최종 데뷔 조인 상위 11명에 포함됐던 연습생 A 씨는 득표수 조작으로 11위 밖으로 밀려났습니다.

프로그램 제작을 담당했던 안 모 PD가 순위를 조작해 합격자와 탈락자를 바꿔치기한 겁니다.

A 씨 대신 이름을 올린 다른 연습생은 결국, '워너원' 멤버가 돼 1년 반 가까이 활동했습니다.

탈락자 바꿔치기에 성공한 제작진은 더욱 대담해졌습니다.

시즌 3에서는 데뷔할 연습생 12명을 미리 구성해 임의로 순위까지 정한 뒤, 아예 득표 비율을 산정해 투표 결과를 적극적으로 조작했고, 시즌 4도 마찬가지였습니다.

각각 수천만 원에 이르는 유료 문자 수익금을 올렸지만, 정작 투표에 참여한 '시청자'의 선택은 결과에 영향을 미치지 못한 겁니다.

[김광삼 / 변호사 : 몇 프로를 받느냐에 따라서 데뷔를 하게 되는데 그 데뷔 순서가 완전히 조작이 돼버린 거죠. 모든 프로듀스 그 시즌이 전부 다 조작이 됐다는 거죠.]

이런 과정에서 술 접대가 오간 사실도 드러났습니다.

지난해 1월부터 1년 반 동안 안 PD가 연예 기획사 관계자들에게 받은 술 접대만 4천6백만 원어치에 달했습니다.

[안 모 씨 / '프로듀스X 101' 연출 PD (지난달 5일) : (투표 조작 혐의 인정하십니까?) 성실히 답변하겠습니다.]

안 PD를 포함한 제작진과 기획사 관계자 8명이 재판에 넘겨진 가운데 사상 초유의 조작 사태에 CJ ENM 고위 임원이 개입했는지에 대한 조사도 이어질 전망입니다.

YTN 이형원[lhw90@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