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873명| 완치 13,863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65,084명
20대 74% "한국 사회, 노력 통하지 않아"
Posted : 2019-12-04 22:35
20대 한국사회 설문조사
74% "노력해도 안 통해"
평균 행복점수 '5.93점'
10명 중 6명, 출산 부정적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20대 청년 10명 가운데 7명은 현재 우리 사회에 대해 노력이 통하지 않는다고 평가하고 실제로 불공정성을 경험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향후 출산 의향에 대해서도 10명 중 6명은 낳고 싶지 않다고 답했습니다.

김승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노력은 배신하지 않는다'

현재 한국 사회에서 이 명제는 통용되는가?

인구보건복지협회가 지난 10월 20대 청년 천 명에게 온라인 설문 조사한 결과 74%가 그렇지 않다고 답했습니다.

실제로 불공정함을 경험해봤다는 응답도 74%였는데, 여자가 남자보다 많았습니다.

불공정 이유로는 윗세대의 부조리, 경제력, 성별 순으로 꼽았습니다.

행복 정도에 대해서는 10점 만점 기준으로 본인은 5.93점, 또래 세대는 4.87점을 줘, 본인보다 또래 세대가 더 행복하지 못하다고 평가했습니다.

일상 속 행복으로는 '가족, 친구, 연인과 맛있는 음식을 먹을 때'가 제일 많았고, '좋아하는 사람들과 취미 생활을 같이할 때'가 뒤를 이었습니다.

[박보미 / 인구보건복지협회 연구원 : 20대 전체에서 사회 불공정함을 경험했다는 응답률이 높고 또래 세대가 행복하지 못한 편이라고 자체 평가를 하고 있어 이런 경험과 생각이 20대의 현재 결혼과 자녀에 대한 생각에 영향을 미친 것이 아닌가…]

향후 출산 의향에 대해서는 10명 중 6명이 낳고 싶지 않은 편이라고 응답했고, 그 이유로는 '이 사회가 아이를 키우기 좋지 않아서'라는 응답이 36%로 가장 높았습니다.

또 4명 중 1명은 생필품을 살 때, 10명 중 7명은 취업을 위한 강의 수강비에 대해 재정적 부담을 느낀다고 답했습니다.

YTN 김승재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