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요금소 수납원들 청와대로 행진 중 연행
Posted : 2019-11-09 00:20

동영상시청 도움말

해고된 노동자 전원의 직접고용을 요구하며 농성을 벌이던 요금소 수납원들이 경찰에 연행됐습니다.

서울종로경찰서는 어제(8일) 오후 4시쯤 효자치안센터에서 청와대로 행진을 벌이던 민주노총 민주일반연맹 소속 노동자 13명을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체포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해고된 노동자의 직접고용을 위해 청와대 관계자와 면담을 하겠다며 행진을 하던 도중 이를 통제하는 경찰과 물리적 충돌을 빚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이들을 종로경찰서와 광진경찰서, 강남경찰서 등 서울 시내 경찰서로 이송해 조사할 방침입니다.

요금소 수납원들은 자회사 전환에 반발하다 해고된 천5백여 명을 한국도로공사가 직접 고용해야 한다며 김천 도로공사 본사에서 두 달째 농성을 벌이고 있고, 일부는 서울로 이동해 어제부터 광화문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습니다.

김다연 [kimdy081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