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조국 동생 "웅동학원 허위 공사 몰랐다"...내일 구속 여부 판가름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조국 동생 "웅동학원 허위 공사 몰랐다"...내일 구속 여부 판가름

2019년 10월 30일 22시 36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조국 동생 구속영장 재청구…혐의 2개 추가
검찰 "혐의 내용 충분히 보강…건강 검증 절차 거쳐"
조 씨, 이르면 내일 밤 구속 여부 판가름
[앵커]
웅동학원 관련 비리 혐의로 구속 영장이 다시 청구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동생 조 모 씨의 구속 여부가 이르면 내일 결정됩니다.

조 씨는 위장 소송 의혹이 제기된 학교 공사가 허위인 줄 몰랐다며, 영장심사에서 적극적으로 소명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박서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은 웅동학원 비리 의혹에 연루된 조국 전 장관 동생 조 모 씨의 구속영장을 재청구하면서 두 가지 혐의를 추가했습니다.

허위소송으로 한국자산관리공사, 캠코에 갚아야 할 채무를 피하려 했다는 혐의와 웅동학원 교사 채용 과정에서 금품을 전달한 공범들을 해외로 도피시키려 한 혐의입니다.

조 씨는 영장심사를 앞두고 이뤄진 YTN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새롭게 추가된 혐의를 모두 부인했습니다.

허위 공사대금 소송 의혹과 관련해서는 돌아가신 부친에게 전달받은 사안이라 당시 공사가 허위라는 점을 알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조 모 씨 / 조국 전 장관 동생 : (아버님이) 토목공사도 있었고 진입로 공사도 있었고 이런 공사들이 있었으니 네가 받아갈 수 있으면 받아가라고 채권 받을 게 있다고 하셔서 그런 줄 알고 있었던 부분입니다.]

채용비리에 가담한 건 반성한다면서도 공범들이 도피하도록 지시한 건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습니다.

검찰 조사 과정에서야 도피 사실을 알게 됐다고 해명했습니다.

[조 모 씨 / 조국 전 장관 동생 : (도망간다고) 1~2년 필리핀 체류비 달래서 제가 화를 냈습니다. 밥값, 기름값, 월세도 없고 그러길래 주머니 있는 돈을 털어줬습니다. 150만 원 정도 될 겁니다. 검찰 조사를 통해서, 그들이 도피했다는 걸 그때 알게 됐는데….]

하지만 검찰은 추가 조사를 통해 혐의 내용을 충분히 보강했고, 영장 기각 사유가 됐던 건강 문제도 검증 절차를 거쳤다고 밝혔습니다.

조 씨는 영장심사에 출석해 적극적으로 방어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조 모 씨 / 조국 전 장관 동생 : 제가 병명이 있으니까 아픈 부분 대해서 가짜가 아니다, 실질적으로 아픈 부분이니까 병원 치료 충분히 받고 나서 아니면 받으면서도 재판받을 수 있도록….]

이번 영장 심사는 앞서 채용비리 금품 전달책 2명에게 영장을 발부했던 신종열 영장전담판사가 맡게 됐습니다.

심사는 오전 10시 반부터 진행되는데, 구속 여부는 밤늦게 결정될 전망입니다.

YTN 박서경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