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검찰 조사받던 정경심, '조국 사퇴' 소식 듣자...
Posted : 2019-10-14 22:03
조국 사퇴 후 조사 중단…오후 3시 15분쯤 귀가
정경심 ’사문서위조’ 혐의 재판절차 18일 시작
’조국 5촌 조카’ 조범동, 재판절차 25일 시작
현직 장관 수사 부담 피해…’과잉 수사’ 여론 고민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검찰은 오늘(14일) 오전 조국 전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를 다섯 번째 소환했지만 오후 사퇴 소식이 전해진 뒤 조사를 중단하고 돌려보냈습니다.

현직 법무부 장관을 수사하는 부담을 덜게 된 검찰은 이번 주 구속영장을 검토하고 있는 정 교수 수사 마무리에 집중할 것으로 보입니다.

전준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검찰은 아침 9시 반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를 다시 비공개 소환했습니다.

지난 12일 17시간 조사가 진행된 뒤 이틀 만입니다.

하지만 조 전 장관의 전격 사퇴 소식이 전해지면서 검찰 조사는 5시간여 만에 중단됐습니다.

검찰은 정 교수가 조사 중단을 요청해 조서 열람 없이 집으로 돌려보내고 추후 다시 출석하라고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은 정 교수가 사모펀드 운영에 관여했다는 의혹과 함께 아직 확보하지 못한 노트북 행방을 확인하는 데 주력해 왔습니다.

다만 정 교수의 건강 문제 등으로 조사는 더디게 진행돼온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검찰이 이미 기소한 정 교수의 '사문서위조' 혐의 관련 재판이 오는 18일 시작됩니다.

25일에는 사모펀드 의혹 핵심 인물인 조 전 장관 5촌 조카 조범동 씨의 첫 공판준비기일이 열리는 등 관계자 재판도 줄줄이 예정돼 있습니다.

재판이 시작되면 피고인의 방어권 보장을 위해 수사기록을 공개해야 하는 만큼 검찰은 한두 차례 더 정 교수를 불러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조 전 장관이 민간인 신분으로 돌아간 만큼 현직 법무부 장관에 대한 검찰 수사에 부담을 덜었다는 평가도 나옵니다.

하지만 정 교수 등 가족에 대한 영장이 기각될 경우 무리한 수사라는 비난 여론이 커질 수 있어 검찰의 고민이 클 것으로 보입니다.

검찰은 수사가 장기화할수록 부담도 커지는 만큼 가능한 이달 내로 수사를 마무리하기 위해 남은 수사에 속도를 낼 방침입니다.

YTN 전준형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