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안 가고 안 사요" 100일...불매 운동이 바꾼 일상
Posted : 2019-10-10 22:05
지난 7월 일본 수출 규제에 맞서 불매 운동 시작
’일본산 불매’ 석 달 훌쩍 넘기며 후폭풍도 커
유니클로, 일부 신제품 매진…거부 분위기 완화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일본의 수출 규제와 함께 많은 시민의 자발적으로 참여 속에 대대적인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시작됐습니다.

불매 운동으로 바뀐 일상, 이형원 기자가 짚어봤습니다.

[기자]
지난 7월, 일본의 보복성 수출 규제에 맞서 자발적으로 시작된 불매 운동.

중소 상인들까지 매출 감소를 각오하고 동참하는 등 들불처럼 번져 나갔습니다.

일본 언론들조차 이례적인 장기화를 언급한 가운데 석 달을 훌쩍 넘기면서 그만큼 후폭풍도 컸습니다.

우선 가까운 해외여행지로 각광을 받던 일본을 찾는 발길은 눈에 띄게 줄어들었습니다.

7, 8월 여름 휴가철 일본 여행객은 지난해보다 30% 가까이 줄었고, 추석 연휴 대목이 끼었던 지난달에도 사정은 비슷했습니다.

[한나리 / 직장인 : 일본 불매운동도 많이 하고 있고, 나라(사이)도 안 좋으니깐, 그래서 일본은 아예 여행 리스트에서 제외하고 타이완으로 가기로 결정했습니다.]

가장 먼저 퇴출 품목으로 꼽힌 일본산 맥주는 그야말로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지난달 일본 맥주 수입액은 지난해보다 99.9% 줄었고, 수입 국가별 순위도 1위에서 28위로 추락했습니다.

[최용준 / 직장인 : 일본산 제품이나 맥주 이런 것들 구매 빈도가 굉장히 잦았었는데, 아무래도 이번 무역 분쟁 이후로는 그런 일본산 제품에 대해서 구매하는 게 많이 꺼려지는 것 같고요.]

'메이드 인 재팬'의 상징인 일본 승용차도 지난달 한국 판매가 60%나 줄었습니다.

[장우성 / 직장인 : 일본 차들이 외제 차임에도 불구하고 가격이 좀 저렴해서 제 주위에도 많이 타고 그랬었거든요. 그런데 이번 일본 불매 운동하면서, 아예 그런 (구매) 생각이 없어진 거 같아요.]

다만 사태 초기, 불매 운동의 대표적인 대상으로 꼽혔던 유니클로는 일부 신제품이 매진되는 등 '거부' 분위기가 다소 완화되기도 했습니다.

YTN 이형원[lhw90@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