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화성 연쇄 살인사건 용의자 사형 판결 내렸던 판사 소회 밝혀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화성 연쇄 살인사건 용의자 사형 판결 내렸던 판사 소회 밝혀

2019년 09월 20일 10시 3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화성 연쇄 살인사건 용의자 사형 판결 내렸던 판사 소회 밝혀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사건으로 수감된 뒤 화성 연쇄살인 사건의 유력 용의자로 밝혀진 이춘재(56)에게 사형 판결을 내렸던 담당 판사가 소회를 남겼다.

당시 처제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사건에서 항소심 주심 판사를 맡았던 성낙송 전 사법연수원장은 "25년이 지났음에도 기억에 남는 사건"이라고 말했다.

성낙송 전 원장은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이춘재는 범행 방식도 그렇고, 법정에서 임하는 자세에도 반성의 기미가 없어 보여서 사형으로 갈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다"고 회고했다.

당시 이 씨는 경찰 조사와 법정에서 자신의 범행을 부인하고, 담당 변호사도 강하게 무죄를 주장했는데 성 전 원장이 이를 반박하기 위해 피고인의 행위 하나하나를 구체적으로 판결문에 언급했다고 전했다.

성 전 원장은 "그러다 보니 판결문이 20여 페이지에 달했다"면서 "명확한 결론을 보여줘야겠다 싶어서 밤을 새워 가며 아주 자세히 썼다"

성 전 원장은 "사실 화성 연쇄살인 사건에 대해서는 자세한 범행 과정 등을 알지 못한다"면서도 "정말 무거운 처벌을 받아야 하는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는 말을 남겼다.

이춘재는 처제 성폭행 및 살인 혐의로 대법원에서 한차례 파기환송 뒤 1995년 재상고심에서 무기징역이 확정돼 부산의 한 교도소에 수감돼 있는 상태다.


YTN PLUS 최가영 기자 (weeping07@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