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박인숙 "조국 정신병자" 발언에 장애 인권 단체들 분노
Posted : 2019-09-17 18:00
박인숙 "조국 정신병자" 발언에 장애 인권 단체들 분노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을 '정신병자'로 지칭했다가 장애인 단체의 비난에 휩싸였다.

박인숙 자유한국당 의원은 17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을 비난하며 "이렇게 인지능력 장애에 정신 상태가 이상하고, 과대망상증 심한 사람이 법무부 장관을 하겠다고 하고 있다. 기막힌 현실"이라고 비꼬았다.

박 의원은 지난 16일 황교안 한국당 대표의 삭발식에서도 비슷한 논조의 발언을 했다. 그는 이날 "제가 의사인데 조 장관은 정신병이 있다. 환자가 자기가 병이 있다는 것을 알면 정신병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러한 박 의원의 발언에 정신장애인 대안 언론 마인드포스트의 박종언 편집국장은 칼럼을 통해 "분노를 넘어 참담하고 손이 떨린다"고 밝혔다. 박 편집국장은 "우리 국민 4명 중 1명은 일생을 살아가면서 한 번 정도는 정신 질환을 겪는다. 일반 시민들이 정신병자라고 부르면 이를 수정하고 정치적으로 올바른 용어의 필요성을 이해시켜야 할 국회의원이 앞장서서 ‘정신병자’라고 명명한 데 대해 다시 한 번 더 우리는 노여움을 느낀다"며 "정치적 이익을 위해 정신장애인을 정신병자로 만든 저 천박한 논리에 자괴감마저 느껴진다. 사과하고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장애인 인권 단체 '장애의 벽을 허무는 사람들' 또한 "박 의원의 발언은 장애인을 비하하고, 혐오를 조장할 수 있다는데 문제가 있다. 국회의원이며 의료 전문가로서 장애인들이 듣고 상처를 받을 수 있는 발언을 하면서 평등과 정의를 외칠 수 있는지 의구심이 든다"며 박인숙 의원의 사과를 요구했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