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국회 패스트트랙' 검찰이 직접 수사...일괄 송치
Posted : 2019-09-09 21:5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지난 4월 벌어진 국회 패스트트랙 사태와 관련해 애초 경찰로 사건을 넘겼던 검찰이 다시 넘겨받아 직접 수사하기로 했습니다.

검찰이 신속한 수사 의지를 보인 가운데 줄곧 조사를 거부해온 자유한국당 의원들에 대한 강제수사가 이뤄질지 주목됩니다.

김태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신속처리안건 지정을 둘러싸고 벌어진 극한 충돌.

여야 간 대규모 고소·고발이 이어지면서 경찰 수사가 시작됐습니다.

백 명이 넘는 현역 의원이 수사 대상에 오른 초유의 사태 속에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두 달 넘게 소환 자체를 거부하고 있습니다.

[나경원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지난달 30일) : 야당을 탄압하고, 어떻게 보면 야당을 흔들기 위한 이런 경찰 소환 수사에 응할 수 없고….]

수사가 차질을 빚으며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자 결국 검찰이 나섰습니다.

애초 경찰로 넘겼던 17건 등 사건 전체를 다시 넘겨받아 직접 수사하겠다는 겁니다.

경찰은 '모욕'과 '강제추행' 등 일찌감치 혐의가 없다고 판단한 일부 사건을 제외하곤 남은 수사를 고스란히 검찰에 넘겨주게 됐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법에 따라 검찰의 지휘를 따라야만 했다며 수사를 끝내지 못한 아쉬움을 나타냈습니다.

그러면서도 '국민적 관심이 큰 사안인 만큼 신속한 처리가 필요하다'는 데 동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조국 법무부 장관 관련 수사에 이어 국회선진화법과 국회법 위반 등의 혐의로 정치권 전체를 정면으로 겨냥하는 수사까지 맡게 됐습니다.

특히 한국당 의원들이 계속 조사를 거부할 경우, 체포 영장 청구 등 강제수사를 동원하느냐가 초미의 관심사입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 관계자는 결국, 윤석열 총장이 결심해야 할 사안이라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내년 4월 총선을 앞두고 검찰 수사의 속도와 방향에 따라 정국은 크게 요동칠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태민[tm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