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건물 외벽 '와르르'·차량 덮친 교회 첨탑...태풍 피해 속출
Posted : 2019-09-07 15:28
태풍 '링링' 거센 바람에 피해 속출
강풍에 빌딩 외관 떨어져 나가…보도·도로 덮쳐
건물 외벽 ’덜컹’·유리창 깨져 아래로 ’우수수’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태풍 '링링'이 몰고 온 거센 바람에 피해가 속출했습니다.

건물 일부가 부서져 보도에 떨어지고, 쓰러진 교회 첨탑이 차량을 뒤덮기도 했습니다.

이형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고층 빌딩 가장 위쪽 외관 일부가 강풍에 맥없이 떨어져 나가더니, 우르르 아래로 쏟아집니다.

엄청난 크기의 잔해들이 순식간에 보도를 뒤덮어버립니다.

근처에 있던 행인은 놀라 황급히 자리를 피하고, 추락 충격에 도로 쪽까지 튕겨 나간 잔해에 차량도 주춤합니다.

콘크리트가 아닌 가벼운 플라스틱 재질이라 그나마 큰 피해가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갑자기 불어닥친 바람에 교회 첨탑이 꺾여 쓰려졌습니다.

8층 건물 위에서 뚝 떨어진 첨탑은 주차된 차량과 전봇대에 연결된 전선까지 덮쳤습니다.

[염상민 / 주민 : 갑자기 돌풍이 확 불 때 첨탑이 쓰러지면서 옆에 건물과 전신주를 부딪쳐서 바닥에 떨어지면서 차를 덮친 상황이거든요. 전기도 팍팍 튀고….]

거센 바람에 건물 외벽이 덜컹거리고, 깨져버린 유리창 파편과 건물 자재가 우수수 떨어집니다.

공사에 쓰이는 기중기에 달린 도르래가 공중에서 '그네'를 타는 아찔한 모습도 포착됐는데,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습니다.

YTN 이형원[lhw90@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