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태풍 위치] 뿌리째 뽑힌 나무...이 시각 서울 도심 상황
Posted : 2019-09-07 14:19
태풍 ’링링’ 서해 따라 북상…서울 도심도 강한 바람
나무 뽑히고 신호등·가로등 흔들려…공사 현장도 위험
수도권 태풍 직접 영향권…강풍 피해 우려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서해를 따라 북상한 태풍 '링링'이 수도권에 접근했습니다.

서울 도심에도 강한 바람이 불고 있다고 하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현재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나혜인 기자!

지금 바람이 어느 정도 불고 있나요?

[기자]
지금 이곳 서울 청계천도 태풍 링링의 영향력을 온몸으로 느낄 수 있습니다.

이번 태풍, 특히 바람이 강해서 큰 피해가 우려되는데요.

지금도 강한 바람으로 제대로 걷기가 어렵고 몸이 절로 움츠러들 정도입니다.

도로에서도 신호등이나 가로등이 흔들리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오늘 오전 이곳 청계천 광교 근처에서 나무 한 그루가 뿌리째 쓰러지는 사고가 있었는데요.

지금은 이렇게 사고 수습이 끝난 상황이지만, 바람의 위력을 충분히 느낄 수 있습니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부근 공사 현장에서도 시설물이 날아갈까 봐 안전 조치를 하는 모습을 볼 수 있었습니다.

도심 풍경은 평소 주말과 달리 나들이객이 적어 한산한 모습인데요.

오늘 오전부터 청계천 보행자 산책로는 통행이 통제되고 있습니다.

몇몇 밖에 나와 있는 외출하신 분들도 몸을 움츠리고 종종걸음으로 서둘러 비바람을 피할 곳을 찾아서 이동하고 있는 모습을 볼 수가 있습니다.

지금 오후 2시를 전후로 태풍이 수도권을 직접 강타하는 만큼 곳곳에서 피해가 우려되고 있습니다.

소방 당국은 이미 서울에서만 오늘 오전 백여 건이 넘는 시설물 피해가 발생했다고 밝혔는데요.

지금도 피해 신고가 계속되고 있다고 합니다.

시설물 관리에 유의하고 외출을 삼가시는 것이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종로에서 YTN 나혜인[nahi8@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