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뉴있저] 16~17일 '택배 없는 날'..."택배노동자에게 휴가를"
Posted : 2019-08-14 20:21

동영상시청 도움말

■ 진행 : 변상욱 앵커
■ 출연 : 김진일 / 전국택배연대노조 교육선전국장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휴가철에도 불볕더위를 이겨내며 땀을 흘린 사람들이 있습니다. 바로 택배노동자들입니다. 지난달부터 택배 없는 날 동참을 호소하고 있는데 이날에 맞춰서 SNS에서는 택배 주문 안 하기 운동까지 벌어졌다고 합니다. 김진일 전국택배연대노조 교육선전국장님을 연결해 보겠습니다. 김 국장님, 안녕하십니까?

[김진일]
안녕하세요?

[앵커]
택배노조에서 휴가를 요구한 날이 16일, 17일 그래서 15, 16, 17일을 아마 연결시키려고 하시는 것 같은데 개인사업자니까 알아서 휴일을 쓰는 거 아니냐. 왜 꼭 휴일이 보장되어야만 겨우 쉴 수 있는 거냐. 아마 궁금해하실 것 같습니다.

[김진일]
택배노동자들은 개인사업자 신분이다 보니까 아플 때도 그리고 심지어 상을 당했을 때도 편하게 쉴 수 없습니다. 저희가 담당구역 배송대책을 세워야 하는데 그러려면 건당 배송 수수료 500원을 용차를 사용합니다. 더 지불하는 손해를 감수하면서 다. 하루 300개 배송한다고 할때 하루 쉬게 되면 15만원 지출하게 되는거죠. 이러다보니 팔을 다쳐서 깁스를 하고도 배송하는 경택배 없는 날을 만들어서 택배 노동자들이 가족과 함께 재충한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자고 제안한 겁니다.

[앵커]
그러니까 자기가 맡은 구역은 자기가 끝까지 책임을 져야 한다는 말씀인 것 같고. 거기에 대체용차라고 하는 것은 그러니까 내 돈 주고 다른 사람을 데리고 와서 그 사람한테 부탁을 해놓고 가야 한다는 뜻입니까?

[김진일]
그러다 보니까 그 비용이 보통 자기가 일을 안 하게 되면 그날만큼 비용을 수입을 포기하는 걸 넘어서 추가비용이 들어가는 거죠. 그러니까 보통 하루에 300개 배송한다고 하면 하루 쉬게 되면 추가적으로 15만 원 지출을 하게 되는 거죠.

[앵커]
그렇군요. 오히려 자기가 받는 그 액수보다도 더 얹어주고서 사람을 대신 쓰고 나서 휴가를 갈 수 있다는 말씀이시군요.

[김진일]
그러다 보니까 이런 휴가라는 거, 휴식이라는 것을 택배 기사 개인에게 맡겨서 가능하지 않다 보니까 저희가 택배사, 온라인 쇼핑몰, 그리고 택배를 이용하는 국민들에게 함께 만들자고 제안을 한 겁니다.

[앵커]
그런데 예를 들면 이것은 대리점 측이 동의를 해 줘야 할 사안인 것 같은데 어림없는 얘기라고 협의와 동의가 안 된 사안이라고 묵살하고 있는 겁니까, 뭐라고 얘기하는 겁니까?

[김진일]
그러니까 저희가 이거를 만들고자 저희가 7월 중순부터 기자회견을 시작했지만, 한 달간 협조 의사를 요청했습니다. 저희도 우리는 이때 쉴 테니까 너희들 보장하라. 그게 아니라 이것이 가능하도록 협조를, 협의를 하자라고 요구를 했었습니다. 그런데 이제와서 지난주에는 개인사업자를 휴가를 줄 수 없고 이번 주에 택배 없는 날을 눈앞에 두고 이제와서 충분한협의가 없었다는 게 좀 유감스럽고요.

그런데 이게 전체적인 문제가 아니고 전반적으로는 저희가 1000여 명 정도 휴가를 가려고 하는 예정인데 전반적으로 협의가 진행되고 있는데 일부 악덕 대리점들만 이제와서 얼토당토 않은 이야기로 협의를 거부하면서 책임을 떠넘기고 있는 거죠.

[앵커]
일부는. 그런데 15, 16, 17일이라고 하면 사실은 비수기입니까? 일이 없습니까?

[김진일]
마찬가지로 많은 사람들이 휴가를 떠나잖아요, 여름이라서. 그러니까 그러다 보니까 물량도 많이 줄게 되는 거죠, 평소보다.

[앵커]
그렇군요. 하루에 주어진 택배 물량을 어떻게든 내 구역은 내가 책임진다고 하면 몇 시간을 일을 해야 일이 끝납니까?

[김진일]
평균적으로 하루에 13시간 정도 근무하는 것으로 저희들이 확인될 것으로 나와 있습니다.

[앵커]
13시간.

[김진일]
네, 평균.

[앵커]
그런데 가끔보면 엘리베이터에서 마주치는데 엘리베이터가 없으면 걸어올라가야 하는 거 아닙니까?

[김진일]
맞습니다. 그러한 구역에, 만약 생수를 많이 시키잖아요. 그리고 생수를 몇 세트씩 시키게 되면 참 곤혹스럽죠. 그걸 짊어지고 가는 거 자체. 굉장히 힘들죠.

[앵커]
그 정도로 어렵다는 말씀이시군요. 그런데 주로 그러면 몸의 아픈 부위라든가 앓게 되는 병이 뭐가 있습니까?

[김진일]
보통은 근골격계 질환을 겪고 또 심한 경우는 골절. 이렇게 자잘한 부상들이 많습니다.

[앵커]
지금까지 뭔가 택배 주문도 좀 줄고 함께 참여하겠다는 노동자들도 점점 늘어나는 중입니까?

[김진일]
이 택배 없는 날이죠?

[앵커]
네.

[김진일]
저희 조합원들 뿐만 아니라 비조합원들도 동참하겠다고 해서 저희가 1000여 명 정도로 추산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고객들 같은 경우에도 폭발적인 성원을 보내주셔서 참 저희도 많이 놀랐고 또 이런 국민 여러분들의 지지와 응원에 정말 감사드리고 있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더운 여름에 다들 건강하셨으면 좋겠는데 너무 힘든 상황이네요. 일단 행사는 잘 진행되고 국민들이 모두 택배 하시는 분들 어려운 상황을 이해하는 그런 계기가 됐으면 좋겠습니다. 김 국장님 오늘 도움 말씀 고맙습니다.

[김진일]
감사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