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MB 국정원 뇌물 방조' 김백준 2심도 무죄
Posted : 2019-08-13 22:26

동영상시청 도움말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를 받는 것을 방조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항소심에서도 무죄를 선고받았습니다.

서울고등법원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 방조 혐의로 기소된 김 전 기획관에 대해 1심과 같이 무죄를 선고했습니다.

김 전 기획관은 지난 2008년 2월부터 2011년 12월까지 당시 김성호·원세훈 국정원장으로부터 2억 원씩 모두 4억 원의 특활비를 받았다는 이 전 대통령의 혐의에 연루돼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1심은 김 전 기획관의 뇌물 방조 혐의는 무죄로 판단했고, 국고손실을 방조한 혐의는 단순 횡령죄를 적용해 공소시효가 끝난 것을 보고 면소 판결했습니다.

2심 재판부도 이 같은 1심 판단이 옳다고 봤습니다.

앞서 건강 문제 등을 이유로 두 차례 선고기일에 나오지 않았던 김 전 기획관은 휠체어를 타고 선고공판이 열린 법정에 출석했습니다.

조성호 [chosh@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