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빨리 오는지 보려고" 경찰에 17번 허위신고한 남성 붙잡혀
"빨리 오는지 보려고" 경찰에 17번 허위신고한 남성 붙잡혀

사진 출처 = 제주지방경찰청

Posted : 2019-08-13 11:10
1년 동안 경찰에 17번이나 허위신고한 50대 남성이 체포됐다.

제주지방경찰청은 최근 공식 SNS에 상습적으로 허위신고 한 남성 A 씨의 음성을 공개하면서 자제를 당부했다.

제주 경찰이 공개한 음성 속 A 씨는 112에 전화를 걸어 "살인사건 났으니까 빨리 와주세요"라고 다급하게 말한다. 위치를 묻는 경찰에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허위신고였다.

몇 달 후 A 씨는 또 경찰에 전화해 "여기 엄청나게 싸우고 있다"라고 신고했다.

이에 경찰이 '몇 명이 싸우고 있냐, 소리가 들리냐, 몇 분이나 싸우느냐'라고 연이어 질문했고, A 씨는 "소리가 멀리서 들렸고, 6명이 자기네들끼리 싸우는 것 같다"라고 답했다.

그러나 계속되는 경찰의 질문에 A 씨는 당황한 기색을 보이면서 말을 더듬더니 "한 번 쫓아가서 보시죠"라고 해 경찰은 신고를 접수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허위신고자로 밝혀졌다. 그는 1년 사이 17번이나 112에 거짓으로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관에게 현장에서 체포됐다.

A 씨는 허위신고를 한 이유에 대해 "경찰이 빨리 오는지, 소방이 빨리 오는지 시험해 보려고 했다"라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허위신고가 반복될 경우, 경찰·소방이 중요한 사건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게 될뿐 아니라 사안이 중할 시 허위신고자는 공무집행방해죄로 징역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moon@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