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기자브리핑] '목동 빗물펌프장' 수몰사고 사망자 부검...시민단체는 고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8-02 20:34
■ 진행 : 변상욱 앵커, 안보라 앵커
■ 출연 : 이연아 기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다음 소식 들어보겠습니다. 지금 키워드 보니까 목동 빗물펌프장 수몰 사고라고 되어 있는데 굉장히 안타까운 사고인 것 같습니다.

기자

맞습니다. 결국 작업자 3명 모두 숨진 채 발견돼었죠. 경찰이 사망자에 대한 부검을 진행 중입니다. 이 사건은 서울 양천경찰서에서 담당하고 있는데요. 유족들의 동의를 얻어서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부검을 의뢰했습니다.경찰은 사고 상황으로 사인은 예측할 수 있지만, 정확한 수사를 위해 부검을 한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양천구청과 시공자 관계자들을 참고인으로 조사 중인데, 과실 등이 확인되는 대로 입건한다는 방침입니다. 그리고 또 사고 수로 배수 작업 등이 끝나는 대로 다음 주쯤 관계기관과 합동으로 사고 현장을 감식할 예정입니다.

앵커

뭔가 대단한 인재라고 파악했는지 시민단체들이 움직이는 것 같아요.

기자

맞습니다. 이번 사고와 관련해서 시민단체들이요, 양천구청장과 현대건설 관계자들을 고발했습니다. 안전사회시민연대 등 11개 시민단체는 김수영 양천구청장과 현대건설 사장 등 관계자들을 직무유기 혐의 등으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습니다. 시민단체는 또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사고는 끔찍한 인재라며 시공사인 현대건설과 주무 지자체인 양천구청은 참사에 대한 합당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앵커

어떻게 이런 사고가 벌어진 것인지 진상부터 확실히 밝혀야겠죠. 이연아 기자 수고하셨습니다.

기자

감사합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