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폭우 속 배수시설 작업자 3명 참변...또 '인재'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8-01 11:12
앵커

어제 내린 기습 폭우로 배수시설을 점검하던 작업자들이 빗물에 휩쓸려 숨지고 실종되는 사고가 있었습니다.

오늘 새벽 실종된 작업자 2명도 끝내 숨진 채 발견됐는데요, 사고 원인과 책임을 두고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하나씩 짚어보겠습니다. 김태민 기자!

오늘 새벽 실종된 작업자들이 잇따라 발견됐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어제 오전 서울 목동에 있는 빗물 배수시설 지하 40m에서 작업자 2명과 관리자 1명이 고립되는 사고가 났습니다.

60대 작업자 1명은 구조작업 1시간 만에 출입구 근처에서 발견됐지만, 끝내 숨졌고 나머지 2명은 행방을 찾지 못했습니다.

소방당국은 보트와 잠수요원까지 투입했지만, 어제 하루 내내 별다른 성과가 없었는데요.

시야가 극도로 제한돼 있고, 한때 수심이 4m에 가까울 정도로 빗물이 들어차 있어 수색 작업이 난항을 겪었습니다.

그리고 밤새 배수작업을 벌인 뒤 다시 수색 작업을 재개한 끝에 오늘 새벽 5시 40분쯤 실종됐던 나머지 작업자 1명과 관리자 1명이 잇따라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앵커

어제 오전 갑작스럽게 사고 소식이 전해졌는데, 어떻게 된 일인가요?

기자

네 사고가 난 곳의 정확한 명칭은 '신월 빗물 저류배수시설' 입니다.

양천구 일대가 여름철 폭우로 상습침수되자 대규모 지하 배수 시설을 거쳐 빗물을 하천으로 흘려보내기 위해 만든 시설입니다.

지난 2013년부터 착공을 시작해 이번 달 6년 만에 공사를 마무리 짓고 시범 운행을 하던 기간이었습니다.

어제 아침 작업자 2명이 일상 점검을 위해 지하 40m 아래 배수시설로 들어갔고, 기습폭우가 내리자 관리인이 이들을 데리고 오기 위해 밑으로 들어갔다가 참변이 일어났습니다.

앵커

직접적인 사고 원인은 뭔가요?

기자

네 사고가 난 건 지상과 지하 배수 터널을 연결하는 수문이 개방됐기 때문입니다.

어제 아침 시간당 20mm로 쏟아진 양천구 일대의 기습폭우로 하수관로 수위가 일정 수준에 다다르면서 자동으로 수문 2곳이 열린 건데요.

이 때문에 가득 들어찬 빗물이 순식간에 지하로 흘러갔고, 미처 대피하지 못한 작업자들이 빗물에 휩쓸린 겁니다.

시범운행 기간이기 때문에 수문이 자동 개방되는 수위는 각각 50%, 60%로 애초 설정된 기준보다 낮았습니다.

또 어제는 비 예보가 있었던 상황이었습니다.

그러므로 작업자들을 내려보낸 것, 그리고 상황 공유 없이 수문을 개방한 것.

이렇게 2가지가 직접적 사고 원인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제대로 된 시스템을 갖췄다면 막을 수 있었던 '인재'가 또다시 일어난 겁니다.

앵커

그렇다면 책임은 누구에게 있는 건가요?

기자

일단 배수시설 공사를 맡긴 건 서울시입니다.

그리고 시공은 현대건설이, 시설운영은 양천구가 각각 맡고 있습니다.

우선 작업자들을 내려보낸 건 시공사인데요, 당시까지만 해도 비가 그렇게 많이 올지 몰랐다는 설명입니다.

일상 점검 차 매일 이뤄지던 작업이었다는 건데, 갑작스럽게 폭우가 내리자 협력업체 소속 작업자 2명을 데리러 급히 관리자가 내려간 겁니다.

이것 역시 지하와 지상을 연결하는 연락수단이 없었기 때문에 빚어진 일이었습니다.

수문 개방 권한을 두고는 말이 엇갈립니다.

우선 양천구청 측은 시범운전 기간이라 시공사와 합동운영을 하고 있다고 해명했습니다.

즉 현대건설이 수문이 열리지 않도록 미리 조치했을 수도 있었다는 주장인데, 시공사 말은 다릅니다.

애초부터 시설을 지어주는 것만 담당했을 뿐, 수문 개방 같은 운영권한은 모두 지자체인 양천구청에 있다며 팽팽히 맞서고 있습니다.

결국, 사고 책임 소재를 두고 시공사와 지자체가 서로 책임을 떠넘기고 있는 모양새입니다.

앵커

결국, 수사로 가려져야 할 부분일 텐데 경찰은 전담팀을 꾸렸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세 명이 숨지는 인명피해가 발생했고 책임 소재도 뚜렷하지 않은 상황입니다.

경찰은 전담 수사팀을 꾸리고 이번 사고의 원인과 책임을 규명한다는 방침입니다.

일단 지능범죄수사팀과 강력팀 소속 수사관들을 중심으로 15명 규모의 수사팀이 꾸려질 예정인데요,

'과실치사' 혐의 외에도 시공사나 지자체에 다른 책임은 없는지 다방면으로 수사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이에 따라 조만간 이번 사고의 원인이 보다 명확하게 가려질 수 있을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김태민[tm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