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목줄 요구하자 "내 개는 명품견"이라며 욕한 교수 벌금형
목줄 요구하자 "내 개는 명품견"이라며 욕한 교수 벌금형

▲기사와 관계 없는 이미지 /gettyimage

Posted : 2019-07-23 16:00
목줄을 채워달라고 요구한 어린이집 교사에게 욕을 한 대학교수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23일, 대구지법은 공공장소에서 어린이집 교사에게 욕을 한 혐의로 기소된 45세 대학교수 A 씨에게 벌금 200만 원을 선고했다.

지난해 6월 12일, 어린이집 교사 B 씨(37)는 어린이 7명과 함께 대구의 한 공원에서 현장학습을 진행하던 중 목줄을 채우지 않은 개를 발견했다. B 씨는 개 주인에게 "목줄을 채워달라"고 요구했지만 A 씨는 "내 개는 명품이어서 사람을 물지 않는다"며 되레 욕을 했다.

경북일보에 따르면, 앙심을 품은 A 씨는 북구청에 전화를 걸어 "보육교사들 관리 잘하라"는 민원도 넣은 것으로 알려졌다.

보육교사는 이틀 뒤 경찰에 고소장을 넣었지만 경찰은 A 씨의 신원을 확인하지 못했다. 이에 보육교사는 4개월 동안 공원을 지나는 사람들의 얼굴을 일일이 확인한 끝에 마침내 지난해 10월 22일 A 씨의 주소지를 확인했다.

대구지검은 대학교수 A 씨를 벌금 200만 원에 약식기소했지만 B 씨는 정식재판을 청구했고, 이에 따라 정식 재판 절차를 걸친 끝에 A 씨에게는 벌금 200만 원이 선고됐다.

YTN PLUS 정윤주 기자
(younju@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