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친박 맞춤형 정치 개입' 강신명·현기환 등 8명 무더기 기소
Posted : 2019-06-03 22:4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박근혜 정부 당시 선거에 개입하고 불법 사찰활동을 벌인 혐의를 받는 강신명 전 경찰청장과 현기환 전 정무 수석 등 8명이 무더기로 기소됐습니다.

이들은 조직적으로 청와대 입맛에 맞는 정보를 수집하고 선거전략까지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박기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야당에 안보전문가 공천이 전무하다는 점을 부각해라"

지난 2016년 총선을 앞두고 여당인 새누리당이 '친박' 공천 갈등을 빚자 경찰청 정보국이 제안한 보고서 내용입니다.

진보단체 낙선 운동 효과가 미비하니 보수단체로 적극 맞불을 놓자는 조언도 등장합니다.

2014년 전 국민이 애도했던 세월호 참사 역시 정보경찰의 문건에선 '악재'일 뿐이었습니다.

6월 지방선거를 앞두고 야권의 공천 갈등을 부각 시켜 세월호 참사의 부정적 효과를 상쇄하라고 주문했습니다.

이런 문건은 지난 2012년 대선부터 20대 총선까지 4년 동안 여권 승리를 위해 생산됐습니다.

정보를 수집할 뿐만 아니라 야권의 갈등을 부각하기 위해 보수 언론을 이용하라는 등 선거 승리 전략까지 제안했습니다.

청와대 정무 수석이 필요로 하는 정보를 경찰청 출신 치안비서관 등이 경찰청에 전달하면,

다시 경찰청장 등 지휘부 지시에 따라 정보경찰이 수집한 정보들은 보고서 형태로 청와대로 보고됐습니다.

당시 일선 정보경찰들은 "점수의 노예"라고 스스로 한탄하면서도 상부 지시에 부합하는 활동을 할 수밖에 없는 구조였다고 검찰은 설명했습니다.

이에 따라 검찰은 강신명 전 경찰청장과 현기환 전 정무수석 등 8명을 공직선거법 위반과 직권남용 등의 혐의로 한꺼번에 재판에 넘겼습니다.

검찰은 이번 박근혜 정부 정보경찰 지휘 라인 기소로 국정원과 기무사에 이어 정보기관의 반헌법적인 행위에 대한 수사를 일단락했다고 밝혔습니다.

YTN 박기완[parkkw0616@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