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유 전 의장 죄명 '폭행치사'에서 '살인죄'로 변경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5-23 19:44
■ 진행 : 변상욱 앵커, 이세나 앵커
■ 출연 : 이연아 기자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중요한 사건 사고 소식을 이연아 기자와 함께 알아보겠습니다. 어서 오십시오.

기자

안녕하세요.

앵커

첫 번째 소식 열어보죠.

기자

유승현 전 김포시의회 의장 사건입니다. 이 사건을 수사하고 있던 경기김포경찰서는 아내를 골프채와 주먹으로 때려 숨지게 한 유 전 의장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유 씨에게 적용된 죄명이 변경이 됐습니다. 기존의 폭행치사에서 살인죄로 바뀐 겁니다. 이에 앞서 지난 17일 유 전 의장에 대한 영장실질심사가 있었는데요. 그때 모습을 드러냈었습니다. 유 전 의장의 모습 먼저 보시죠.

[유승현 / 전 김포시의회 의장 (지난 17일) : (아내 폭행 치사 혐의 인정하십니까?) …. (아내 정말로 죽이려고 하셨어요?) …. (폭행할 때 (아내가) 사망할 수도 있는지 몰랐습니까?) …. (말다툼했다가 죽이셨다고 했는데 왜 싸우셨어요?) ….]

기자

이런 여러 가지 질문을 취재진이 던졌지만 답변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살인 혐의 인정하냐라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말은 없었지만 고개를 가로저으며 사실상 부인했습니다.

앵커

사실 고의성이 쟁점이었는데 살인죄로 결국은 일단 변경되었군요. 이 사건 다시 한 번 정리를 해 주실까요?

기자

지난15일 발생했습니다. 오후 4시 57분쯤에 김포시 자택에서 술취해 53살 아내 A씨를 주먹과 골프채로 수차례 때려 숨지게 한 사건인데요. 범행 뒤에 119 구조대에 전화해서 아내가 숨을 쉬지 않는다. 이런 내용으로 신고를 했고 이후 경찰이 자수를 했습니다.

그런데 경찰 출동했을 때 사건 현장에서는요. 피 묻은 골프채, 그리고 빈 소주병, 깨진 소주병. 여러 개가 발견되었었고 그리고 유 씨는 경찰조사에서 아내와 성격차이뿐만 아니라 평소 감정이 많이 쌓여 있었다. 그리고 또 우발적 범행이다라는 입장을 계속해서 고수를 했었습니다.

유 씨의 부인이 사실 과거부터 이 남편의 정치활동을 떡볶이 장사까지 하면서 뒷바라지했다, 이런 이야기까지 추가로 알려지면서 이 사건에 대해서 안타까움과 분노가 더 커지고 있습니다.

앵커

지금 폭행치사에서 살인으로 바뀌려면 적어도 때리다보니 그렇게 됐다가 아니라 때리다 죽으면 죽는 거지 정도의 의사는 확인을 했었어야 했는데, 경찰이 그렇게 수사를 하고 있는 모양이군요.

기자

일단 경찰이 죄명을 바꾼 데는 결정적인 여러 가지 정황상의 단서를 잡았기 때문인데요. 일단 경찰이 지난 22일에 유 전 의장을 상해치사혐의로 구속을 하고 수사를 쭉 벌여왔습니다.

그런데 수사 과정에서 우발적 살인이 아니다라는 증거물을 하나하나씩 찾은 셈인데요. 좀 보면 유 전 의장의 휴전화 디지털포렌식을 분석을 했는데 살인을 계획한 것으로 추정되는 다수의 단어가 인터넷으로 검색된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그리고 경찰은 또 유 전 의장이 이 아내 A씨가 숨질 것을 알고 있었다, 이렇게 판단하기도 했는데요. 유 전 의장이 아내 A씨를 골프채 2개가 부러지도록 때린 점. 그리고 국과수 부검 결과를 보면 아내의 몸에서 폭행에 따른 심장 파열, 그리고 다수 갈비뼈 확인된 점을 이미 알고 있었다라고 판단을 한 것 같습니다.

앵커

그렇게 뒷바라지를 열심히 했는데 끝이 이렇다 보니 정말 많이 안타깝습니다. 다음 사건은 어떤 건가요?

기자

오늘 오전부터 꾸준히 인터넷에서 상위권 검색어를 차지했던 50대 부동산 업자의 시신 발견 사건입니다. 사건은요, 지난 21일 밤 10시 30분 경기도 양주시청 부근 한 주차장에 주차된 승용차 뒷좌석에서 56살 부동산업자 박 모 씨가 숨진 채 발견되었습니다.

발견 당시에 박 씨의 얼굴 등 온몸이 멍 자국이 있었고 다리도 골절이 됐었고 피부 일부가 또 떨어져 나간 상황이라서 폭행 후 사망을 추정할 수 있는 상태였습니다.

앵커

그러면 일단 박 씨의 행적부터 시작해서 사건의 경위를 알아보죠.

기자

이 박 씨는 부동산업자가 직업인데요. 지난 19일 폭력조직인 국제 PJ파라는 부두목 조 씨를 만난다며 전주 자택을 나갔다가 연락이 두절됩니다.

그래서 박 씨가 같은 날 19일 오후 2시 40분쯤 가족과의 통화를 끝으로 연락이 두절됐고 다음 날인 20일 오전 7시 40분쯤에 서울 성수대교에서 액정이 깨진 휴대전화가 발견되면서 가족들이 실종신고를 한 상태였습니다.

사건 다시 돌아가보면 이미 숨진 박 씨와 그리고 아까 조폭의 그 부두목이라고 말씀드린 조 씨, 이 두 사람은 19일 광주의 한 일식집에서 술을 마시고 그리고 노래방으로 이동했는데 이후에 조 씨와 또 다른 공범 2명이 이미 숨진 박 씨를 납치해서 폭행하고 숨지게 한 것으로 경찰은 추정을 하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왜 이런 범행을 저질렀나. 현재까지 경찰은 수사를 하고 있는데 내용상 봤을 때는 두 사람 사이에 거액의 투자가 있었고 그런데 손실이 있었다. 그래서 이 투자 손실이 범행 동기가 아니었나라는 쪽에 무게가 실리고 있습니다.

앵커

일단은 경찰의 추정이 지금 계속되고 있기 때문에 어떤 증거들을 확보해야 할 텐데요. 앞으로는 어떻게 수사가 진행될까요?

기자

일단 경찰은 이 주범인 조 씨를 출국금지 조치하고 행방을 쫓고 있습니다. 그리고 또 박 씨의 시신을 부검해서 사인을 확인할 예정인데요. 공범 2명에 대한 수사는 이제 정확한 범행 동기를 밝히는 데 주력을 하고 있습니다.

공범 2명은 이미 경찰에 잡혀서 수사를 받고 있는데 이들이 발견된 장소를 좀 살펴보면 시신 발견 장소에서 멀지 않은 모텔이었습니다. 이 모텔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는데 수면유도제를 복용한 상태였고요.

그리고 방에는 유서가 또 있었습니다. 유서 내용은 박 씨와 어울리다가 기분이 상해서 우발적으로 폭행했다. 미안하다 등의 내용이 있었는데 사실 이 유서 관련해서도 조 씨가 이 공범 2명에게 혐의를 뒤집어씌우기 위해서 자살로 꾸몄을 가능성까지 제기되고 있습니다.

앵커

부두목 조씨요?

기자

그렇습니다. 일단 공범이 현재 병원에서 일부 치료를 받고 있는 상황이거든요. 그래서 상황이 좀 괜찮아지만 이후에 수사를 다시 이어갈 예정이고요. 여기에 또 다른 공범이 또 있습니다.

바로 부두목 조 씨 친동생인 58살 조 모 씨인데요. 이 조 모 씨도 감금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이 부두목의 동생의 혐의를 살펴보면요, 지난 20일 새벽 1시쯤에 광주의 한 노래방에서 이 숨진 박 씨, 당시에는 숨졌는지에 대한 여부는 좀 더 수사를 해 봐야겠지만 박 씨를 태우고 서울 강남구 논현동까지 운전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앵커

자연스럽게 불러내서 술 마시고 노래방 가고 또 부하들에게 뭔가를 갖다가 덮어씌우려는 듯한 정황까지 보면 이 사람이 예전에도 이런 범죄가 있었나요?

기자

이 사건이 많은 관심을 받는 것 중 하나는 국제PJ파라는 폭력조직 때문이겠는데요. 이게 광주 지역에서 최대 규모의 폭력조직입니다. 이 건이 아마 얽혀 있어서 더 주목을 받는 것이겠죠. 조 씨가 소속된 곳은 말씀드린 그 국제 PJ파인데 일단 굉장히 오래된 조직입니다.

92년에 당시 광주지검 검사였던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가 국제PJ파 두목으로 38살 당시에 여 모 씨를 지목해서 기소했었을 만큼 굉장히 오래된 조직입니다. 그런데 이 조 씨, 과거에도 수차례 재력가 납치 사건을 일으켰던 전력이 있었고요.

조 씨가 가장 유명한 사건을 말씀드리면 2006년에 광주에서 벌어진 건설사주 납치 사건이 있었습니다. 이 사건 간략하게 말씀을 드리면 광주의 한 호텔 사우나에서 당시에 건설사 대표인 40대 남성을 전기충격기로 위협을 해서 납치를 하고요. 5시간 넘게 차에 태워 끌고 다니며 폭행한 혐의로 기소돼서 그 당시 이제 범행을 모두 저질렀던 조직원들이 실형을 선고받기도 했습니다.

그래서 여기에 국제 PJ파 조직원 10명, 그리고 타 조직원 5명이 가담했었는데 조 씨는 이 때도 바로 경찰에 잡히지 않았었습니다. 5개월간 도피 생활을 하다가 경찰에 붙잡혔었는데 관련해서는 계속 추가 취재를 해서 보도해 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앵커

알겠습니다. 이연아 기자 수고하셨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