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난청 노인, 사회적 고립 위험도 2배"
Posted : 2019-05-18 10:30
난청이 있는 노인들은 그렇지 않은 노인들에 비해 사회적 고립의 위험도가 2배 정도 높은 것으로 추산됐습니다.

경희대병원 가정의학과 연구팀이 70∼84세 노인 천539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연구결과를 보면, 난청과 사회적 고립 사이에 연관성이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청력 검사에서 전체의 11.6%가 난청으로 진단됐는데, 모임에 참석하지 않거나 친구들과 얘기를 나누지 않는 등 사회적인 취약그룹의 난청 유병률은 23.9%로 정상 노인 그룹의 8.5%를 크게 웃돌았습니다.

연구팀은 다른 요인들을 보정했을 때 난청 노인이 사회적으로 고립되는 위험의 정도가 그렇지 않은 노인보다 2.2배가량 높은 것으로 추산했습니다.

연구팀은 노인성 난청은 더 심해지기 전에 빠른 진단과 청각 재활 등을 통해 진행을 늦추는 게 중요하다며 술과 담배를 끊고 스트레스, 소음 노출을 최소화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노인병·노인의학' 최근호에 발표됐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