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필리핀 반환 폐기물 소각 시작...혈세 13억 원 투입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4-25 01:43
앵커

지난해 필리핀으로 불법 수출됐다가 지난 2월 평택항으로 돌아온 폐기물에 대해 정부가 오는 6월 말까지 모두 소각하기로 하고 첫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여기 들어가는 비용만 13억 원, 모두 국민 세금입니다.

김승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불법 폐기물이 담긴 컨테이너 195개가 부두에 길게 늘어서 있습니다.

지난해 9월 필리핀으로 불법 수출됐다가 지난 2월 돌아온 폐기물 천2백여 톤, 또 반출이 보류된 폐기물 등 4천6백여 톤이 담겼습니다.

환경부와 평택시가 이들 폐기물을 오는 6월 말까지 모두 소각 처리하기로 하고, 우선 폐기물이 든 컨테이너를 항만 주변 물류창고로 옮기기로 했습니다.

방치된 폐기물 4천 6백여 톤을 소각하는 데 드는 비용은 무려 13억 원.

정부와 자치단체가 먼저 비용을 대고 해당 폐기물 처리업체에 비용을 징수할 계획입니다.

하지만 폐기물 수출업체 관계자가 잠적해 세금을 회수하긴 어려울 전망입니다.

환경부는 전국의 방치 폐기물 3만4천 톤을 올해 내로 모두 처리할 계획입니다.

[조명래 / 환경부 장관 : 정부는 방치 불법 폐기물 전체를 올해 내로 처리하도록 방침을 정했습니다. 추경을 투입해서라도 처리하려고 하기 때문에….]

환경단체는 폐기물 소각은 건강과 환경에 피해를 주는 임시방편이라며 일회용품 줄이기 같은 근본적인 대책을 주문했습니다.

[김미경 / 그린피스 팀장 : 소각을 하게 되면 다이옥신이나 미세먼지 등 유해물질이 발생하기 때문에 주민들에게 심각한 건강과 환경 문제를 유발하게 됩니다.]

환경단체는 또 전국에 방치된 폐기물이 무려 71만 톤으로 이를 소각하는데 최대 천7백억 원의 예산이 든다며 혈세 낭비라고 꼬집었습니다.

YTN 김승재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