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신생아 사망사고 은폐' 의사 2명 구속 여부 오늘 결정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4-18 16:15
앵커

수술실 바닥에 떨어뜨린 신생아가 숨졌는데도, 이를 부모에게 숨기고 서류를 조작한 혐의를 받는 의사 두 명의 구속 여부가 오늘 결정됩니다.

경찰은 사건 은폐에 가담한 병원 직원들이 더 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경국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분당차병원 소속 의사 2명이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았습니다.

지난 2016년 레지던트가 실수로 떨어뜨린 신생아가 숨진 사건과 관련된 당사자들입니다.

사고 사실을 부모에게 알리지 않은 겁니다.

[문 모 씨/ '신생아 사망사고 은폐' 주치의 : (아직도 낙상이 사망 원인이 아니라고 보십니까?)….]

이들은 사고 직후 찍은 아기의 뇌 초음파 사진에서 두개골 골절과 출혈을 발견한 뒤 이를 없애고,

사망진단서에 외인사가 아닌 '병사'라고 적어 허위 진단서를 발급한 혐의를 받습니다.

부원장을 포함해 다른 의사 등과 메시지를 주고받으며 진료기록을 없애려 한 정황도 나왔습니다.

병원의 대응도 문제였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의료사고가 발생했는데도 병원장에게 즉시 보고조차 되지 않았다면서, 상황이 모두 끝난 뒤 시스템 개선이 필요하다는 사후 보고가 전부였다고 설명했습니다.

현재까지 수사 선상에 오른 병원 관계자만 9명.

경찰은 사고 은폐에 가담한 직원이 더 있는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주치의들의 구속 여부는 이르면 오늘 결정됩니다.

YTN 이경국[leekk0428@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