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월 9% 수익"...P2P 투자금 돌려막기로 70억 챙겨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4-18 02:02
앵커

매달 9%대 수익을 약속하며 투자금 70억 원을 받아 챙긴 P2P 대부업체가 적발됐습니다.

유망 기업에 돈을 빌려주고 받는 이자를 투자자에게 지급하는 방식인데, 대출 없이 투자자 돈만 '돌려막기'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송재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서울 강남의 한 사무실.

경찰 수사관들이 회계장부를 분주히 들춰봅니다.

허위 투자 상품을 미끼로 투자금을 빼돌린 일당이 덜미를 잡힌 겁니다.

지금까지 확인된 피해자만 3백 명이 넘습니다.

[장 모 씨 / 피해자 : 인터넷을 통해서 알게 됐죠. 많은 사람이 찾는다는 건 그만큼 신뢰가 쌓였다, 이렇게 생각을 했던 거였는데….]

41살 서 모 씨 등은 지난해 5월부터 P2P 대부업체를 운영했습니다.

온라인을 통해 개인 투자금을 모아 유망 중소기업에 빌려준 뒤 매달 9%의 이익을 돌려주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하지만 거짓말이었습니다.

사업 모델만 그럴듯하게 꾸몄을 뿐 애초 대출을 해줄 의도는 없었습니다.

범행에 사용된 가짜 대출 신청 서류입니다.

실제 운영되고 있는 업체의 정보까지 담겨 투자자들이 속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새 투자금을 기존 투자자에게 수익으로 지급하는 '돌려막기' 방식으로 의심을 피했습니다.

이렇게 석 달 동안 챙긴 돈은 70억 원에 달합니다.

[장보은 / 서울 수서경찰서 경제범죄수사과장 : 요즘 연계 P2P 대부업이 많이 활성화되고 있는데, 지나치게 고수익을 보장한다든지 이벤트성으로 많이 치장하는 업체 같은 경우에는 사기 업체로 의심하고 접근하는 것이 좋을 것 같습니다.]

경찰은 서 씨 등 2명을 구속하는 한편, 피해자가 더 있는 것으로 보고 정확한 피해 규모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송재인[songji10@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