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버닝썬 금고지기' 경리실장, 해외로 잠적
'버닝썬 금고지기' 경리실장, 해외로 잠적
Posted : 2019-03-23 13:34
클럽 '버닝썬'에서 회계 장부 작성 등에 관여한 경리실장이 해외로 잠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리실장 A 씨는 지난해 말 버닝썬에서 폭행 사건이 불거진 이후 클럽을 그만두고 현재는 미국에 머무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를 조사할 필요는 있지만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A 씨는 퇴사 직전까지 회계 실무를 책임졌기 때문에 그동안 버닝썬의 운영과 현금 흐름을 꿰뚫고 있는 주요 인물로 꼽혀 왔습니다.

경찰은 버닝썬 직원들이 개인 통장으로 술값을 받은 뒤 이를 다시 법인 계좌로 입금하는 수법으로 세금을 탈루한 것으로 보고 혐의 입증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최민기[choimk@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