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외모 가이드 논란에 여가부 "성 평등 위해...규제·통제 아니다"
외모 가이드 논란에 여가부 "성 평등 위해...규제·통제 아니다"
Posted : 2019-02-19 13:35

여성가족부(여가부)가 지난 12일 내놓은 '성 평등 방송 프로그램 제작 안내서'가 외모 규제 논란으로 번지자 해명에 나섰다.

'성 평등 방송 프로그램 제작 안내서'는 지난 2017년 배포됐다가 이번에 개정·보완된 것으로 성 평등을 위해 방송에서 지켜야 할 사항들을 담고 있다.

뉴스·토론·전문가 인터뷰 등에서 남녀 출연자의 균형을 맞추고, 성폭력·가정 폭력을 선정적으로 다루지 않으며 성차별적 언어 사용에 민감할 것 등을 골자로 한다.

논란이 된 부분은 부록으로 실린 '방송 프로그램의 다양한 외모 재현을 위한 가이드라인' 중 일부다. 이 가이드라인은 크게 ▲외모 지상주의 가치를 전파하는 기획, 연출, 표현 ▲획일적인 외모 기준을 제시하는 연출 및 표현 ▲외모를 지나치게 부각하는 연출 및 표현을 자제할 것을 제안한다.

특히 이 중 획일적 외모 기준에 대해 "비슷한 외모의 출연자가 과도한 비율로 출연하지 않도록 한다"라고 설명된 것이 아이돌 외모를 규제한다는 뉘앙스로 전달돼 반발이 일었다.

외모 가이드 논란에 여가부 "성 평등 위해...규제·통제 아니다"

여가부는 획일적 외모의 사례로 음악방송 출연자들의 외모 획일성이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대부분의 아이돌 그룹이 마른 몸매, 흰 피부, 비슷한 헤어스타일, 몸매가 드러나는 복장과 비슷한 메이크업을 하고 있다는 설명이 아이돌 그룹 출연 논란, 방송 규제 논란으로까지 번진 것이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를 두고 "여가부 장관은 여자 전두환입니까. 군사독재 시대 두발 단속, 스커트 단속과 뭐가 다르냐"며 "외모는 국민들 주관적 취향 문제인데 여가부가 외모 검열(을 한다)"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여가부는 지난 18일 보도자료를 내고 "방송사와 제작진들이 방송 현장에서 자율적으로 반영하는 것으로, 규제나 통제라는 비판은 사실과 다르다"라고 반박했다.

여가부는 "이번 안내서는 방송의 과도한 외모 지상주의가 불러오는 부정적 영향에 대해 경각심을 갖고 성 역할 고정관념, 선정적 용어 사용에 민감성을 가져야 한다는 내용을 추가했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심의에 관한 규정' 제30조 양성평등 조항을 반영해 프로그램을 기획, 제안, 편성하는 과정에서 고려할 사항을 제안한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방송과 미디어의 사회적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성 평등한 미디어 환경 조성을 위해 방송 제작 과정에서 이 안내서가 활용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덧붙였다.


YTN PLUS 문지영 기자
(moon@ytnplus.co.kr)

[사진 출처= YTN, 성평등 방송 프로그램 제작 안내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