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동전 택시기사 사망 유족 "엄벌" 청원
Posted : 2019-02-18 11:3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얼마 전 시비가 붙은 승객이 던진 동전에 맞은 70대 택시기사가 숨졌습니다.

말다툼 뒤 급성심근경색으로 쓰러져 숨진 건데, 사건은 폭행 혐의로 처리돼 검찰에 송치됐습니다.

유족들은 승객을 더 강력하게 처벌해달라며 청와대에 국민청원을 올렸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차유정 기자!

먼저 어떤 사건인지 정리해주시죠.

[기자]
네, 지난해 12월 8일 새벽 3시쯤 인천 남동구의 한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일어난 사건입니다.

70대 택시기사가 30대 승객을 내려주던 길이었는데요.

도착 무렵 승객이 이동 경로 문제에 불만을 품고 택시 기사에게 폭언을 시작했습니다.

처음엔 말투가 그게 뭐냐고 시비를 걸더니 나중엔 아버지뻘도 넘는 택시기사에게 폭언과 입에 담기 힘든 욕설을 퍼부었습니다.

택시에 내려서도 욕설은 끊이질 않았습니다.

그러더니 주차장에 세워져 있던 자신의 차로 가서 동전을 여러 개 꺼내왔습니다.

승객은 택시기사를 향해 동전들을 힘껏 던졌고, 5분 정도 승강이를 더 벌이던 중 택시기사는 갑자기 쓰러져 숨졌습니다.

[앵커]
사인은 뭔가요?

[기자]
부검 결과 급성심근경색입니다.

경찰은 사건 직후 30대 승객을 폭행치사 혐의로 긴급 체포했는데요.

CCTV 등 수사 결과, 직접적인 신체접촉 등 다른 정황은 포착되지 않아 승객을 석방했습니다.

경찰은 이후 폭행 혐의를 적용해 승객을 검찰에 송치했습니다.

[앵커]
그런데 피해자 측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엄벌을 촉구하는 글을 올리면서 논란이 확산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피해자의 며느리가 승객을 강력하게 처벌해달라는 내용의 청원을 올렸습니다.

피해자 며느리는 스트레스를 받으면 급성심근경색이 올 수 있다면서 택시기사인 시아버님의 사망도 그날 사건으로 인한 가슴 속 멍 때문이라고 호소했습니다.

그러면서 폭행치사가 아닌 폭행 혐의만 적용된 것을 인정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게다가 가해자가 그 이후 사과를 하지 않았고 사람이 쓰러졌는데도 그냥 내버려뒀다는 사실에 분통이 터진다고 호소했습니다.

청원 나흘째인 오늘 오전 현재 이 글에 만9천 명 넘게 동의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