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10억 줘도 못 있어!" 1년간 관리소장 7명 사표 쓴 아파트...내막은?
"10억 줘도 못 있어!" 1년간 관리소장 7명 사표 쓴 아파트...내막은?
Posted : 2019-02-16 08:00
최근 1년간 관리소장이 7명 바뀐 아파트가 있습니다. 12월에만 3명 교체됐습니다. 한 사람이 두 달도 채 있지 않았던 겁니다. 관리사무소에 찾아갔더니 마침 소장이 앉아있었습니다. "나도 지난달에 이미 사표 썼어." 예상치 못한 대답이 돌아왔습니다. "내가 여기 10억을 줘도 여기 못 있어!"라고 말한 소장, 대체 이 아파트에 무슨 일이 있던 걸까요?

"10억 줘도 못 있어!" 1년간 관리소장 7명 사표 쓴 아파트...내막은?

"일은 많은데 직원이 너무 적어". 2천 세대가 넘는데 직원은 10명 조금 넘는 수준이라 너무 힘들었다고 소장은 말했습니다. 주민들 민원도 들어줘야 하고, 난방비도 검침해야 하고, 어르신들이 뭐 고장 났다고 하면 일일이 집에 찾아가서 봐 드려야 하고.. 최근에는 관리비 문제로 주민 수십 명이 몰려와서 항의를 했다는 소장, "직원이 이렇게 적은데 여기가 무슨 관리가 되겠습니까?"

"10억 줘도 못 있어!" 1년간 관리소장 7명 사표 쓴 아파트...내막은?

일부 주민은 넘지 말아야 할 선까지 넘었습니다. "식칼 가져와서 찔러 죽이겠다", "관리사무소 불 질러버리겠다"라는 말까지 했다고 합니다. 욕만 안 하면 다행이지, 전화하면 욕부터 퍼붓는 주민도 있다고 하소연했습니다. 관리소 근무 경력이 10년이 넘는데 이런 아파트는 처음이라는 말까지 나왔습니다. 생각의 다름은 어느새 감정의 다툼으로 번졌습니다.

"10억 줘도 못 있어!" 1년간 관리소장 7명 사표 쓴 아파트...내막은?

관리소를 바라보는 주민들의 눈은 싸늘합니다. 너무 안이하게 일하고 있다는 겁니다. 난방비도 제대로 검침하지 않고, 문제를 제기하면 말이 계속 바뀌고, 사태가 터지고 나서야 뒤늦게 조치하고.. 관리소의 일 처리가 주민들의 기대 수준에 한참 못 미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실제로 이 관리사무소는 검침을 제대로 하지 않은 실책이 분명히 있었습니다.

"10억 줘도 못 있어!" 1년간 관리소장 7명 사표 쓴 아파트...내막은?

이런 와중에 주민들끼리의 관계에도 적신호가 켜졌습니다. 입주자대표회의에서는 매번 고성이 오가고, 지난해에는 정족수가 부족해 거의 열지도 못했습니다. 그러다 보니 돈 문제도 불거졌습니다. 일자리 안정자금 얘기인데요. 경비원의 고용을 보장하기 위해 정부에서 돈 주고 아파트 관리비 깎아주는 게 있는데, 지난해부터 지금까지 받은 1억 원가량을 한 푼도 못 썼습니다. 입주자대표에서 의결이 안 나서입니다. 피해는 고스란히 주민들에게 돌아가고 있습니다.

"10억 줘도 못 있어!" 1년간 관리소장 7명 사표 쓴 아파트...내막은?

어디서부터 꼬인 걸까요. 어떻게 하면 갈등이 풀릴까요. 단지 이 아파트만의 문제일까요. 취재를 마치고 돌아가는 길, 아파트에서 만난 누군가의 말이 맴돌았습니다. "주민들이 화합을 잘하셨으면 좋겠어요".


취재기자: 한동오 hdo86@ytn.co.kr
촬영기자: 시철우
영상편집: 이자은
VJ: 이경만

※ 당신의 제보가 뉴스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