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그런데] 할머니가 남긴 소망은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그런데] 할머니가 남긴 소망은

2019년 01월 31일 22시 0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인권운동가, 평화운동가 김복동 할머니.

"끝까지 싸워달라."는 할머니의 유언은 생전에도 언제나 "함께 싸워달라."는 말로 하시던 말씀입니다.

이제 남은 생존자 할머니는 23명.

하지만 이 숫자도 정확한지는 알 수 없습니다.

아직도 자신을 피해 사실을 숨길 수밖에 없는 피해자들이 있는 현실은 일본의 태도만큼이나 답답합니다.

김복동 할머니께서 소망했던 삶.

그것은 자신에겐 이룰 수 없는 꿈이었지만 다른 사람에겐 그저 평범한 삶이었습니다.

그래서 할머니의 더 큰 소망은 누구도 자신과 같은 피해를 다시는 입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이제 할머니의 소망을 남은 우리가 이어가야 합니다.

김현미 [hm2032@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