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젊은 빙상인연대, 추가 성폭력 피해 공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1-21 14:08
앵커

빙상계 성폭력 파문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젊은 빙상인연대와 손혜원 의원이 빙상계 성폭력 추가 피해 사례를 공개했습니다.

독점적 권력을 휘둘렀던 전명규 교수에게 책임을 물을 것도 강하게 요구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허재원 기자!

오늘 기자회견 내용을 보면 성폭력 추가 피해 사례는 좀 신중하게 접근한 반면에 그동안 은폐 의혹의 중심으로 지목받아 온 전명규 교수에 대한 언급이 많았죠?

기자

오늘 기자회견은 원래 예정됐던 추가 성폭력 피해 사례 공개보다는 전명규 한국체대 교수에 대한 비난에 초점이 맞춰졌습니다.

손혜원 의원이 먼저 나서 빙상계 성폭력 피해 사례 한 건을 공개했는데요.

손 의원은 피해자들이 여전히 2차 피해와 보복을 두려워하고 있다면서, 피해자의 신원을 공개하지 않고 사례를 공개했습니다.

손혜원 의원의 얘기 들어보겠습니다.

[손혜원 / 국회의원 : 훈련 도중 자세를 교정해준다는 핑계로 강제로 안거나 입을 맞추고 그런 일이 계속됐다고 증언했습니다. 또 밖에서 만나서 영화를 보자, 둘이서 밥을 먹자는 연락을 했고 이를 거부하자 해당 코치는 폭언을 퍼부었다고 합니다.]

피해 선수는 당시 충격으로 선수 생활을 그만둔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손 의원은 가해자들이 어떤 제재나 불이익도 받지 않고, 오히려 아직도 코치 생활을 이어가고 있는 이유가 한국체대 전명규 교수의 제자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 드러난 대로 전 교수가 측근들의 성폭력 사건 은폐에 관여하고 있다며, 적극적인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앵커

이어 젊은 빙상인연대의 박지훈 고문 변호사가 성명을 발표했죠?

기자

젊은 빙상인연대는 예고한 대로 피해자와 가해자의 신상은 공개하지 않았습니다.

기자들의 질문도 받지 않고 성명만 발표한 뒤 곧바로 회견장을 떠났는데요.

이 성명 역시 전명규 교수가 벌여온 그동안의 전횡을 비판하는 내용이었습니다.

젊은 빙상인연대 박지훈 고문 변호사의 얘기 들어보겠습니다.

[박지훈 / 젊은 빙상인연대 법률자문 변호사 : 추가 성폭력 가해자 가운데 상당수도 전 교수의 제자들로 확인됐습니다. 전 교수가 총 책임자로 있던 한국체대 빙상장에서 폭행과 폭언을 일상으로 경험했던 학생 선수 다수도 한국체대와 관련된 이들이었습니다.]

이와 함께 젊은 빙상인연대는 체육계 성폭력에 대한 전수조사를 요구하는 한편, 확정판결이 난 성폭력 가해자에 대해 각 경기단체 홈페이지에 실명을 공개하고, 성폭력이 빈발하는 경기단체의 정부 지원금을 삭감하는 등의 실질적인 제제를 요구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이기흥 대한체육회장과 수뇌부의 총사퇴도 요구했습니다.

지금까지 YTN 허재원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