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오늘도 전쟁"...사고 위험 내몰린 외주노동자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9-25 07:23
앵커

대부분의 산업 현장에서 힘들고 어려운 일은 저임금의 외주 업체 직원들이 담당하고 있는데요.

하지만 외주노동자들은 제대로 된 처우나 보호도 받지 못하고 매일 목숨을 거는 일에 내몰리고 있습니다.

외주 노동자들의 하루를 차정윤 기자가 따라가 봤습니다.

기자

공구 더미를 짊어진 인터넷 설치기사가 가파른 지붕 위로 올라갑니다.

난간 하나 없는 지붕 모서리에 걸터앉아 공중 곡예를 펼치듯 바닥으로 케이블 선을 늘어뜨립니다.

하루에도 수십 번 아파트와 주택 옥상을 넘나드는 인터넷 설치기사 김종덕 씨에게는 매일 겪는 일상입니다.

[김종덕 / 인터넷 설치 기사 : 작업하러 올 때마다 사실 겁이 나죠. 저도 사람인데요. 눈 오고 녹으면서 물기가 있을 때 그럴 때 사실 바닥이 되게 미끄러워요. 저희가 작업을 연기할 수도 없고요.]

20년 가까이 일하는 동안, 동료들은 감전과 추락 사고로 평생 장애를 떠안았지만 외주업체라는 이유로 대책은 항상 뒷전이었습니다.

[김종덕 / 인터넷 설치 기사 : (동료가) 감전이 심하게 돼서 정신을 잃고 떨어진 거죠. 지금도 가끔 만나는데 나이가 저랑 동갑인데 다리를 절고 다니더라고요. 그런 거 보면 참 안타깝죠.]

매일 아침 맨몸으로 수십m 높이의 타워크레인 사다리를 오르는 기사들도 두려움과 싸웁니다.

보기만 해도 아찔한 높이, 신호수가 주는 사인에만 의지한 채 홀로 10시간 넘게 고공에서 버텨야 합니다.

[타워크레인 기사 : 타워끼리 충돌 사고도 있었고요. 내가 인지할 수 없는 상황에서 작업자가 안일하게 작업하다가 고정 화물이 추락하는 경우도 있었고요.]

아차 하는 순간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 있지만, 무리한 공기 단축 지시가 와도 위험 감수는 온전히 내 몫입니다.

대부분의 크레인 기사들은 건설사의 하청에 또 하청을 받는 외주업체 직원에 불과하기 때문입니다.

지난 2015년 안전사고로 숨진 근로자 비율은 원청업체보다 외주 업체가 투입됐을 경우가 4배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손진우 / 한국노동안전보건연구소 집행위원장 : 고용이라는 밥줄 때문에 목숨줄을 내놓고 일하는 상황이 계속 처하게 되고 내몰리게 되는 형국이 있는 거죠. 더 취약하고 어려운 사람들에게 (위험이) 전가되는 거잖아요.]

외주업체 근로자들은 시한폭탄 같은 사고 위험을 떠안으며, 오늘도 전쟁 같은 일터로 향하고 있습니다.

YTN 차정윤[jycha@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